수원시·경기도, 4개 도시재생사업 추진 적극 협력한다 > 경기남부

본문 바로가기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많이 본 기사

  • 전국

    경기남부

  • 수원시·경기도, 4개 도시재생사업 추진 적극 협력한다

  • 기사입력[2018-03-12 12:09:56]
    글자글자크게 글자작게 인쇄하기

본문

(사진=수원시) 수원시가 경기도와 손 잡고 경기도청 주변 구도심을 되살린다.

수원시는 12일 경기도청 도지사 집무실에서 경기도와 ‘경기도청 이전에 따른 주변 지역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도청 주변 지역 활성화를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염태영 수원시장,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수원시·경기도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수원시는 경기도청 이전으로 인한 주변 지역 쇠퇴를 예방하고, 도시재생활성화사업을 시행한다. 경기도는 이를 지원한다.

현재 수원시 팔달구 매산동에 있는 경기도청은 2021년 광교신도시로 이전할 예정이다.

수원시와 경기도는 현재 국토교통부 공모사업인 ‘수원 도시르네상스사업’, ‘행궁동 도시재생사업’, ‘매산동 도시재생뉴딜사업’과 경기도 공모사업인 ‘경기도형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예산 500억 원이 투입된다.

‘수원 도시르네상스 사업’은 매산동 일원 9만 5000㎡에 주차장·CCTV 등을 설치하는 사업으로 예산 50억 원이 투입되며, ‘행궁동 도시재생사업’은 행궁동 일원 78만 7000㎡에 문화체험공간, 창업공간 등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100억 원이 투입된다.

‘매산동 도시재생뉴딜사업’인 ‘수원시 도시재생, 125만 수원의 관문으로 通(통)하다’는 수원역 동쪽 매산동 일원 19만 7800㎡를 대상으로 하는 도시재생사업 계획이다. 5년 동안 250억 원을 연차적으로 투입한다. ‘경기도형 도시재생사업’은 매산동 일원 43만 8000㎡에 문화·역사탐방로, 안전안심골목길, 청년특구, 창업공간 등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100억 원이 투입된다.

한편 수원시는 ‘도시재생사업’ 공모에 잇따라 선정되며 구도심 도시재생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2016년 4월 행궁동 일원 도시재생 활성화 계획인 ‘세계유산을 품은 수원화성 르네상스’가 국토교통부 도시재생사업 지원 대상 지역에 선정됐고, 지난해 8월에는 ‘경기도청 주변 활력 회복을 위한 도시재생사업’으로 ‘경기도형 도시재생사업’에 선정됐다.

지난해 12월에는 매산동 일원 도시재생사업 계획인 ‘수원시 도시재생, 125만 수원의 관문으로 通(통)하다’가 국토교통부 ‘도시재생 뉴딜’(중심시가지형)의 시범 사업지로 선정된 바 있다.

수원시와 경기도는 사업계획을 수립할 때 역사성·지역성·문화예술성·세대융합성·지속가능성 등을 반영해 전통시장·골목상권 활성화, 일자리 창출, 주거복지를 실현할 수 있는 수단을 포함하기로 했으며, 사업비 조달, 행정 절차 이행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도시재생사업을 선도한 수원시가 경험을 살려 경기도형 도시재생사업도 원활하게 추진하겠다”면서 “광역단체와 기초지자체 간 모범적인 협업 관계로 공동사업추진의 모범사례를 만들어가자”고 말했다.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이번 업무협약이 경기도 전 지역으로 도시재생사업이 확산하는 기폭제가 됐으면 한다”면서 “구도심에 숨결을 불어넣어 일자리를 만들고, 경제를 되살리는 도시재생사업이 되도록 함께 노력하자”라고 말했다.

/이명훈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 (우)07237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68길11 삼보호정빌딩 901호 TEL) 02-868-1000, FAX) 02-866-4114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6 창간일 : 2014년 3월 20일  등록연월일 : 2014년 10월 20일  대표이사 : 박준규  
  • 편집인 : 박준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인호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시사통신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