숭고한 사랑, 명작 발레 <지젤 Giselle> 영상으로 만나다 > 공연/전시

본문 바로가기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많이 본 기사

  • 일조회수
      • 게시물이 없습니다.
  • 일추천수
      • 게시물이 없습니다.
  • 주조회수
      • 게시물이 없습니다.
  • 주추천수
      • 게시물이 없습니다.
  • 문화

    공연/전시

  • 숭고한 사랑, 명작 발레 <지젤 Giselle> 영상으로 만나다

  • 기사입력[2018-09-17 16:21:20]
    글자글자크게 글자작게 인쇄하기

본문

1841년 파리 초연 이후 약 170여 년 간 사랑받은 로맨틱 명작 발레
9~12월까지 발레, 뮤지컬 등 매월 1편씩 총 4편 상영 예정

김해서부문화센터는 우수 예술 콘텐츠 향유 기회를 확대하여 지역 간의 문화 격차를 해소하고 국민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기 위해 진행하는 예술의전당 공연영상화사업인 SAC ON SCREEN의 일환으로 유니버설발레단의 <지젤 Giselle>을 오는 9월 19일(수) 오후 7시 30분 하늬홀에서 상영한다.

발레 <지젤 Giselle>은 1841년 파리에서 초연된 이후 약 170여 년 동안 전 세계 발레 팬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로맨틱 발레의 대명사이다. ‘백조의 호수’와 더불어 탄탄한 관객층을 형성하고 있을 뿐 아니라 피겨스케이팅의 여왕 김연아 선수의 프로그램으로도 선정돼 ‘국민발레’의 반열에 오른 작품이다.

1막과 2막의 극적인 대조로 드라마틱 발레(Dramatic Ballet)라고 불리는 <지젤 Giselle>은 여주인공 ‘지젤’이 사랑에 빠진 순박하고 발랄한 시골 소녀에서 애인의 배신 앞에 오열하며 광란으로 치닫는 여인으로 죽은 영혼이 되어 애인을 향한 숭고한 사랑을 지키는 가련한 윌리로 변하는 극적인 캐릭터 변화, 푸른 달빛 아래 일사불란하게 움직이는 24명 윌리들의 군무, 전형적인 비극 발레로서 주인공의 애절한 드라마가 관객을 매료시키는 작품으로 국내외 많은 단체들이 공연을 올리고 있음에도 관객들의 열렬한 지지를 받고 있다.

SAC ON SCREEN은 예술의전당 무대에 오른 오페라, 발레, 연극, 뮤지컬 등 다양한 문화콘텐츠의 수준 높은 공연을 서울뿐 아니라 지방의 관객들에게도 전달하는 프로젝트로 김해서부문화센터에서도 하늬홀의 대형 스크린을 통해 영상화 작품을 무료로 만날 수 있다.

김해서부문화센터 측은 “시민들에게 우수한 공연을 무료로 관람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SAC ON SCREEN 공모사업을 신청하게 되었다.”며, “더 나아가 실제 공연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하였다.

김해서부문화센터의 SAC ON SCREEN은 발레 <지젤>에 이어 10월 17일(수) 오페라 <마술피리>, 11월 21일(수) 뮤지컬 <윤동주 달을 쏘다>, 12월 19일(수) 연극 <병동소녀는 집으로 돌아가지 않는다>가 예정되어 있다. 공연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www.wgcc.or.kr)나 전화(055-344-1800)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선착순 사전전화예매(1인 2매)를 통해 관람할 수 있다.

/송은경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 (우)07237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68길11 삼보호정빌딩 901호 TEL) 02-868-1000, FAX) 02-866-4114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6 창간일 : 2014년 3월 20일  등록연월일 : 2014년 10월 20일  대표이사 : 박준규  
  • 편집인 : 박준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인호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시사통신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