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립미술관, 미술이 되는 순간 展 개최 > 공연/전시

본문 바로가기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많이 본 기사

  • 일조회수
      • 게시물이 없습니다.
  • 일추천수
      • 게시물이 없습니다.
  • 주조회수
      • 게시물이 없습니다.
  • 주추천수
      • 게시물이 없습니다.
  • 문화

    공연/전시

  • 포항시립미술관, 미술이 되는 순간 展 개최

  • 기사입력[2019-03-13 17:13:40]
    글자글자크게 글자작게 인쇄하기

본문

포항시립미술관은 오는 3월 18일부터 5월 10일까지 포스코 본사 1층 포스코 갤러리에서 찾아가는 미술관 <미술이 되는 순간>展을 개최한다.

‘찾아가는 미술관’은 포항시립미술관이 매년 준비하는 전시 프로젝트로 미술문화의 가치와 의미를 지역민들이 미술관이 아닌 일상의 공간에서 경험할 수 있도록 기획되었다.

올해 찾아가는 미술관은 <미술이 되는 순간>이라는 주제로 시민들을 찾아간다. 미술관 속에서 미술 작품들은 미학적 탐구의 대상으로서 일반 대중들에게는 다소 무겁게 느껴질 수 있다. 하지만 미술관을 벗어나 일상에서 경험되는 작품들은 조금 더 친숙하게 즐길 수 있는 대상이 된다. 이번 전시를 통하여 미술이 삶 속에서 함께 호흡하며, 삶 그 자체가 미술이 되는 순간을 시민들에게 선사하고자 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시립미술관이 소장한 주요 작품 17점이 전시되며, 포항을 대표하는 초헌 장두건 작가를 비롯하여 한국 추상조각의 개척자로 불리는 최만린, 근원으로서의 회귀를 꿈꾸는 조각가 최종태 등 다양한 작가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이번 전시를 기획한 김석모 학예연구팀장은 “본래 미술은 삶 속에서 우리와 늘 함께했다. 밥그릇, 물그릇, 입었던 의복이 미술작품이었고, 방마다 걸려있던 장식물 또한 미술작품이었다.”라고 하면서, “<미술이 되는 순간>展을 통해 익숙한 공간에 놓인 미술 작품들이 잠시라도 분주한 발길과 눈길에 쉼을 선사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한편 2009년에 개관하여 올해 10주년을 맞은 포항시립미술관에서는 현재 ‘포에틱 딕션’展과 ‘2018 POMA Collection’展이 열리고 있으며, 4월 30일부터는 ‘스틸과 건축’展이, 특히 9월 3일부터는 개관 10주년을 기념해 아시아 미술관으로는 처음으로 1958년 독일에서 결성되어 현대미술의 흐름을 바꾸어 놓은 제로(Zero)그룹의 대규모 전시를 개최할 예정이다.

/홍연길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 (우)07237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68길11 삼보호정빌딩 901호 TEL) 02-868-1000, FAX) 02-866-4114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6 창간일 : 2014년 3월 20일  등록연월일 : 2014년 10월 20일  대표이사 : 박준규  
  • 편집인 : 박준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인호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시사통신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