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편의점주 10명중 4명 1년에 하루도 못쉰다 > 경제

본문 바로가기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많이 본 기사

  • 경제

    경제

  • 서울 편의점주 10명중 4명 1년에 하루도 못쉰다 주당 노동시간 일반자영업자보다 17시간 더 일해

  • 기사입력[2018-02-13 11:23:46]
    글자글자크게 글자작게 인쇄하기

본문

서울시 편의점주 설문조사결과./뉴시스


서울시내 편의점주의 주당 노동시간이 일반자영업자보다 17시간여를 더 근무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13일 시 소재 5대 편의점(출점수 기준) 총 951명의 편의점주를 대상으로 근무시간, 휴식일 등의 근무환경 실태 조사결과를 13일 발표했다.

서울시는 이번 조사는 지난해 추석 박원순시장의 편의점 방문 및 간담회에 이은 후속조치로 편의점주의 노동시간 및 휴식일 보장 여부, 심야영업 여부, 건강상태 등 근무환경과 적정 영업지역 보장 및 근접출점 여부 등에 대해 조사(2017년11월~2018년1월)가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편의점주의 주당노동시간은 65.7시간으로 국내 전체 자영업자의 주당 근무시간 48.3시간보다 월등히 높았다. 또한 근무중 식사시간은 평균 15.6분으로 대부분의 편의점주들이 정상적인 식사를 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월평균 쉬는 날은 평균 2.4일(2주당 1일꼴), 조사대상의 37.9%는 아예 쉬는 날이 없다고 응답해 편의점주들의 노동강도는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10명중 7명은 장시간 근무로 인해 1개 이상의 건강이상 증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중 소화기질환이 57%로 가장 많았고 ‘디스크질환’(34.8%), ‘불면증’(29.3%), ‘우울증’(22.5%) 순이었다.(복수응답)

편의점주의 가장 큰 부담중 하나는 365일 24시간 의무영업이었다.

이로인해 개인적인 경조사는 물론 명절에 제대로 고향에도 내려가기 어렵다고 답했는데 응답자의 82.3%는 작년 추석때 영업했고 전체 응답자의 86.9%는 명절 당일 자율영업에 찬성한다고 답했다.

또한 전체 응답자의 93.1%는 현재 심야영업을 하고 있다고 답했고 이중 심야영업을 중단할 의향이 있다고 답변한 응답자는 62%였다.

아울러 편의점주들은 가맹사업법상 가맹점주에 대한 영업지역 침해를 규제하고 있으나 가맹본사가 편의점주들은 영업지역내 신규점 출점에 대한 동의서를 요구할 경우 이를 거부하기 어려워 이에대한 감시강화가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일부 편의점주들은 심층조사 과정에서 가맹계약 기간중 편의점주에게 출점 동의서를 받아가는 방법으로 가맹본부가 영업지역내 편의점을 출점하고 있어 이로 인해 매출이 감소한다고 호소했다고 시는 전했다./박진우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 (우)07237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68길11 삼보호정빌딩 901호 TEL) 02-868-1000, FAX) 02-866-4114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6 창간일 : 2014년 3월 20일  등록연월일 : 2014년 10월 20일  대표이사 : 박준규  
  • 편집인 : 박준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인호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시사통신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