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경상수지 84억4000만 달러 흑자…78개월 연속 흑자행진 > 경제

본문 바로가기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많이 본 기사

  • 경제

    경제

  • 8월 경상수지 84억4000만 달러 흑자…78개월 연속 흑자행진

  • 기사입력[2018-10-11 09:32:29]
    글자글자크게 글자작게 인쇄하기

본문

노충식 한국은행 금융통계부장이 지난달 6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2018년 7월 국제수지(잠정)'와 관련 설명회를 하고 있다. /뉴시스


반도체 수출 호조 등에 힘입어 지난 8월 경상수지가 78개월째 흑자행진을 이어갔다. 여행수지는 출국자 수가 역대 2위를 기록하며 7개월 만에 가장 큰 폭의 적자를 냈다.

한국은행이 11일 발표한 '8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경상수지 흑자 규모는 84억40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달(60억3000만 달러)보다 확대됐다. 이는 사상 최장 기간인 지난 2012년 3월 이후 78개월째 흑자를 유지한 것이다. 흑자 규모는 지난달(87억6000만 달러)에 비해 소폭 줄었다.

경상수지 흑자가 지속된 것은 글로벌 교역 호조와 반도체 시장 호황으로 수출이 532억70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11.7% 늘어난 영향이 크다. 국제유가가 오른 탓에 수입도 420억30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9.2% 늘긴 했으나 수출 증가폭보다는 적었다. 이에 상품수지는 112억4000만 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반면 여행수지 적자는 악화됐다. 8월 여행수지는 15억4000만 달러 적자로 지난해 같은 달(14억1000만달러)보다 폭이 커졌다. 이는 지난 1월(21억6000만 달러 적자) 이후 7개월 만에 최대 폭 적자를 낸 것이다.

중국과의 사드 갈등 국면이 해소된 이후 중국인·일본인 등을 중심으로 국내를 찾는 입국자수가 증가했으나 여름 휴가철을 맞아 해외로 나간 출국자수가 급증했기 때문이다. 출국자수는 252만명으로 역대 두번째로 많은 수준을 기록했다. 이에 여행지급액은 29억4000만달러로 지난 1월(32억4000만달러) 이후 역대 두번째로 많이 늘었다. 여행수입액은 14억달러였다.

서비스수지 적자는 21억10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달(23억3000만달러 적자)보다 나아졌다. 건설수지가 해외 건설수입 증가 등으로 10억달러 흑자를 낸 영향이다. 지난 2016년 12월(14억5000만달러) 이후 가장 큰 폭 흑자다. 서비스수지 중 지식재산권사용료 수지도 6월부터 이어진 적자 행진을 멈췄다.

본원소득수지 흑자는 5000만달러로 전년동월(2000만달러)보다 확대됐으나 전월(12억2000만달러)보다 크게 줄었다./박진우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 (우)07237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68길11 삼보호정빌딩 901호 TEL) 02-868-1000, FAX) 02-866-4114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6 창간일 : 2014년 3월 20일  등록연월일 : 2014년 10월 20일  대표이사 : 박준규  
  • 편집인 : 박준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인호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시사통신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