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 '협력이익공유제' 입법땐 경영활동 위축 > 경제

본문 바로가기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많이 본 기사

  • 경제

    경제

  • 재계 '협력이익공유제' 입법땐 경영활동 위축 경총·전경련, 반대 입장 국회 제출

  • 기사입력[2018-12-05 17:09:32]
    글자글자크게 글자작게 인쇄하기

본문

그래픽=뉴시스 제공

한국경영자총협회(회장 손경식)과 전국경제인연합회(회장 허창수) 측은 5일 '협력이익공유제' 도입 반대 입장을 국회에 내고 입법 저지에 나섰다.

협력이익공유제는 문재인 정부가 100대 국정과제로 내세웠던 정책이다. 위·수탁기업과 협력관계를 맺고 물품 등을 판매해 발생한 재무적 성과를 사전 약정에 따라 공유하는 협력 모델으로, 대기업의 이익을 하도급인 협력 중소기업에 배분하는 제도라는게 정부 측의 설명이다.

앞서 중소벤처기업부는 지난달 6일 협력이익공유제 도입을 위해 올해 안에 기존 발의된 상생협력법 개정안 4건을 통합한 국회 산중위(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대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 같은 정부의 '협력이익공유제' 법제화 움직임에 재계는 '反시장적' '경영활동 위축' 등의 이유로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앞서 지난 10월 한경연이 서울소재 대학 상경계열 교수 100여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설문에서도 응답자의 76%는 협력이익공유제가 시장경제 원리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반면 '부합한다'는 의견은 10%에 그쳤다.

경총도 협력이익공유제가 기업 경영원리에 배치되고, 협력이익 규모와 업체별 기여도 산정이 불가능해 실제 경영현실에 적용하기 어려운 개념적 제도라고 평가했다. 또 경총은 "재무적 성과(이윤)의 극대화를 목적으로 하는 기업 경영원리에 배치된다"면서 "현실성과 구체적 실행력이 증명되지 않은 원론적인 수준의 개념으로, 해외에서도 관련 사례를 찾아 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특히, 협력이익공유제가 자율성에 바탕을 둔 인센티브 제도라고 하지만, 법제화 이후 협력재단을 통해 제도를 관리하고 또한 협력이익공유제 이행기업과 비이행기업 간에 직·간접적인 다양한 정책지원 차별화를 통해 실질적으로 강제성을 가진 의무제도로 운영될 소지가 있다.

또 대기업과 거래하는 협력 중소기업 수는 전체 중소기업의 20.8%에 불과해, 협력이익공유제는 결국 일부 중소기업에 편익이 집중되는 부작용이 나올수도 있다. 아울러 재계는 대기업 생산공장의 해외 이전이 속속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협력이익공유제가 없는 해외 부품 납품기업으로 협력업체를 변경하는 등의 상황도 벌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반면 중소기업계는 협력이익공유제 도입 발표에 대해 "대·중소기업간 양극화를 해소하는 디딤돌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박진우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 (우)07237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68길11 삼보호정빌딩 901호 TEL) 02-868-1000, FAX) 02-866-4114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6 창간일 : 2014년 3월 20일  등록연월일 : 2014년 10월 20일  대표이사 : 박준규  
  • 편집인 : 박준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인호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시사통신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