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경상흑자 50억6000만 달러로 7개월 만에 '최소'…수출 둔화 영향 > 경제

본문 바로가기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많이 본 기사

  • 일조회수
      • 게시물이 없습니다.
  • 일추천수
      • 게시물이 없습니다.
  • 주조회수
      • 게시물이 없습니다.
  • 주추천수
      • 게시물이 없습니다.
  • 경제

    경제

  • 11월 경상흑자 50억6000만 달러로 7개월 만에 '최소'…수출 둔화 영향 한국은행, 11월 국제수지 잠정치 발표

  • 기사입력[2019-01-08 10:38:58]
    글자글자크게 글자작게 인쇄하기

본문

그래픽=뉴시스 제공


지난해 11월 우리나라 경상수지가 81개월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역대 최장기간 흑자행진이다. 그러나 흑자 규모는 7개월 만에 최저 수준으로 줄었다. 반도체 단가 하락과 글로벌 교역량 둔화 등 수출 증가세가 약해졌기 때문이다.

한국은행이 8일 발표한 '11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경상수지 흑자 규모는 50억6000만 달러로 사상 최장 기간인 지난 2012년 3월 이후 81개월째 흑자를 지속했다. 1년 전 같은 달 수준인 74억3000만 달러에 비해 큰 폭 축소됐다. 지난해 4월(17억7000만 달러) 이후 7개월 만에 가장 적었다.

경상수지 흑자가 축소된 것은 우리 경제 버팀목인 수출이 둔화되며 상품수지 흑자가 축소된 영향이다. 수출은 517억2000만 달러로 1년 전 수준(514억8000만달러)에 비해 2억4000만 달러(0.5%) 증가에 그쳤다. 추석 연휴 이후 10월 수출이 28.8% 뛰어 572억4000만 달러를 기록하며 역대 최대치를 기록한 것과 대조적이다.

한은은 "반도체와 석유제품 등 주력품목의 단가와 세계 교역량이 둔화된 영향"이라며 "그간 높은 증가세에 따른 기저효과도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수입은 높은 증가세를 이어갔다. 원유 도입단가 상승 여파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9.3% 증가한 437억4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이에 상품수지는 79억7000만 달러 흑자로 지난해 같은 기간 수준(114억6000만달러)에 비해 크게 내려앉았다. 상품수지 흑자 규모는 지난해 2월(59억3000만 달러) 이후 9개월 만에 최저치였다.

서비스수지 적자는 22억90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32억7000만 달러 적자)에 비해 나아졌다. 무엇보다 여행수지 적자가 개선된 영향이다. 지난해 11월 여행수지는 12억7000만 달러 적자로 1년 전 같은 달(15억5000만달러 적자)에 비해 축소됐다.

이는 중국인과 일본인 관광객 등이 늘어난 영향이 컸다. 국내를 찾은 입국자수는 135만 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23.5% 증가했다. 여행수입은 1년 전 같은 달(11억3000만달러) 수준보다 확대된 12억7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반면 해외로 나가는 출국자수는 229만6000명으로 그간의 기저효과로 지난해 같은 기간대비 3.1% 증가에 그쳤고 여행지급도 같은 기간 26억7000만 달러에서 25억4000만 달러로 축소됐다.

아울러 컨테이너 운임 상승으로 해상운송수지 적자가 1억8000만 달러로 개선되고 입국자수 증가로 항공운송수지가 8000만 달러 흑자로 돌아선 점도 서비스수지 적자 개선에 영향을 줬다.

한편 외국인의 국내 증권투자는 1억9000만 달러 빠져 3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다만 미·중 무역분쟁 완화 기대감으로 글로벌 투자심리가 다소 개선된 영향으로 감소폭은 전월(40억8000만 달러)에 비해 축소됐다.

외국인의 채권투자는 연말 결산을 앞두고 채권 거래량이 늘어 2억5000만달러 증가로 전환했다. 주식투자는 4억4000만달러 감소했다.

내국인의 해외투자는 48억4000만달러 늘어 지난 2015년 9월 이후 39개월째 증가세를 지속했다.

글로벌 주식시장 약세에도 미국 등을 중심으로 해외 주식투자가 27억 달러 늘었고, 채권투자도 미국 금리인상 속도 완화 기대 등으로 21억4000만 달러 증가했다./박진우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 (우)07237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68길11 삼보호정빌딩 901호 TEL) 02-868-1000, FAX) 02-866-4114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6 창간일 : 2014년 3월 20일  등록연월일 : 2014년 10월 20일  대표이사 : 박준규  
  • 편집인 : 박준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인호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시사통신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