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기준금리 묶고 성장률 2.6% 유지 전망 > 경제

본문 바로가기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많이 본 기사

  • 경제

    경제

  • 한은, 기준금리 묶고 성장률 2.6% 유지 전망 18일 수정경제전망 발표... 경제지표는 대체로 부진

  • 기사입력[2019-04-14 16:43:33]
    글자글자크게 글자작게 인쇄하기

본문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뉴시스


한국은행이 오는 18일 발표하는 수정경제전망에서 기존 성장 전망치인 2.6%를 유지할지 관심이다. 경기가 불안한 흐름을 이어가고 있지만 한은이 전망치를 바꾸진 않을 것으로 보는 시각이 우세하다. 기준금리도 동결될 가능성이 유력하다. 주요국 중앙은행들이 긴축을 중단하고 '관망 모드'로 들어간 가운데 한은이 금리를 움직이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분석이다.

14일 한은에 따르면 지난 1월 한은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2.6%로 제시됐다. 지난해 10월 전망한 2.7% 수준에서 0.1%p 하향 조정한 것이다. 국내 경제가 소비와 수출을 중심으로 증가세가 지속되겠으나, 설비·건설투자 조정과 고용 부진 상황이 지속될 것이라는 진단에서였다. 그럼에도 잠재성장률(2.7~2.8%) 수준의 성장세는 유지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은은 지난달 국회 업무보고 등에서 "대외 여건의 불확실성이 높아지긴 했지만 잠재성장률을 크게 벗어나지 않는 흐름을 이어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주열 한은 총재 역시 지난 1일 기자간담회에서 "전망치를 바꿔야 할 정도인지는 좀 더 짚어봐야 한다"며 신중론을 보였다. 실물 지표가 부진하긴 하지만 성장세가 급격히 꺾일 가능성은 낮다는 의미다.

실제 국내 생산·투자·소비 등 경기지표는 대체로 부진하다. 지난 2월 전산업 생산지수는 전월보다 1.9% 하락했다. 지난 2013년 3월(-2.1%) 이후 감소 폭이 가장 컸다. 같은 기간 설비투자도 10.4% 감소했다. 지난 2013년 11월(-11.0%) 이후 가장 큰 감소폭을 보였다. 소비를 나타내는 소매판매액지수도 전월보다 0.5% 내렸고, 반도체 부진 속 수출도 지난 3월 전년동월대비 8.2% 감소하며 내림세를 지속했다.

대내외 주요 경제연구기관들도 우리나라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줄줄이 내렸다. 글로벌 신용평가사 무디스는 기존 2.3%에서 2.1%로 낮췄고, 스탠더드 앤 푸어스(S&P)도 2.4%로 하향 조정했다. 현대경제연구원과 LG경제연구원 등도 2.5%로 한은의 전망보다는 낮게 보고 있다.

그러나 정부의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 등을 고려해 한은이 성장 전망을 유지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비슷한 맥락에서 국제통화기금(IMF)도 우리나라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2.6%로 유지했다. /박진우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 (우)07237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68길11 삼보호정빌딩 901호 TEL) 02-868-1000, FAX) 02-866-4114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6 창간일 : 2014년 3월 20일  등록연월일 : 2014년 10월 20일  대표이사 : 박준규  
  • 편집인 : 박준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인호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시사통신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