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희토류 대박...해저에 전 세계 수백년 사용량 매장 확인 > 국제

본문 바로가기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많이 본 기사

  • 국제

    국제

  • 일본 희토류 대박...해저에 전 세계 수백년 사용량 매장 확인 미나미토리 섬 주변 해저서 1600만t 확인

  • 기사입력[2018-04-11 09:48:46]
    글자글자크게 글자작게 인쇄하기

본문

일본 최동단 미나미토리 (南鳥島)섬 주변 해저에 매장돼 있는 희토류가 최소 1600만t으로, 전 세계가 수 백년 사용할 수있는 규모로 확인됐다.

10일(현지시간) 니혼게이자이(닛케이)신문은 와세다대 연구팀이 일본 최동단 미나미토리섬 주변 해저에 있는 희토류 매장량이 전 세계가 수 백년간 소비할 수있는 1600만t 이상이라는 사실을 처음으로 밝혀 냈다고 보도했다.

일본 동쪽 배타적수역(EEZ) 내 해저에 희토류가 매장돼있다는 사실은 이미 알려져 있었지만, 구체적인 매장량이 공개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신문은 지적했다.

희토류는 휴대전화부터 하이브리드 및 전기 자동차, 풍력 발전기, 발광 다이오드 (LED)의 형광 재료 등 많은 첨단 기술에 사용되는 원료이다.

희토류 최대 매장국은 중국이다. 중국은 우리나라와 일본은 물론 세계 각국과 외교적 갈등이 벌어졌을 때 희토류 수출을 통제하는 등 자원을 무기화해 국제사회의 비난을 받곤 했다.

신문에 따르면, 와세다대 연구팀은 미나미토리 섬의 남쪽에 있는 약 2500㎢ 해역 해저 25개 지점에서 희토류를 채집, 농도를 분석했다. 그 결과, 하이브리드 자동차 등에 들어가는 전지 원료인 디스프로슘이 세계 수요의 730년 분, 레이저 등에 사용되는 이트륨은 780년 분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성과는 영국 과학전문지 사이언티픽 리포트에 게재됐다.
/권인호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 (우)07237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68길11 삼보호정빌딩 901호 TEL) 02-868-1000, FAX) 02-866-4114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6 창간일 : 2014년 3월 20일  등록연월일 : 2014년 10월 20일  대표이사 : 박준규  
  • 편집인 : 박준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인호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시사통신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