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가전문가 "중동 불안에 금값 1400달러 대로 상승 가능성" > 국제

본문 바로가기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많이 본 기사

  • 국제

    국제

  • 월가전문가 "중동 불안에 금값 1400달러 대로 상승 가능성" 투자자들 안전자산 투자로 회귀

  • 기사입력[2018-04-16 09:43:54]
    글자글자크게 글자작게 인쇄하기

본문

미국과 영국, 프랑스 등이 시리아 화학무기 사용을 응징하기 위해 시리아 폭격을 감행하고, 러시아와 시리아, 이란이 크게 반발하는 등 중동지역의 불안감이 고조되면서 금값이 크게 뛸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금 선물 투자 회사인 앰브로시노 브라더스의 토드 콜빈 선임 부대표는 15일(현지시간) CNBC뉴스의 ‘퓨처스 나우(Futures Now)’에 출연해 서방국들의 시리아 폭격 이후 러시아와 시리아 등이 보이고 있는 반발에 불안을 느낀 투자자들이 안전자산 투자로 회귀하고 있다면서 금값 상승을 전망했다.

콜빈 부대표는 금은 매우 “민감한 상품(emotional commodity)”이라면서 미-중 간 무역갈등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시리아 사태까지 악화될 경우 금값은 조만간 온스당 1400달러까지 급등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토드 부대표는 그동안 온스당 1330~1350달러에서 매우 안정적인 거래를 유지해 온 금값이 시리아 사태로 인해 흔들리고 있다고 분석했다. 토드 부대표는 금값 추이를 결정하는 다음 촉매 역할은 미 연방준비제도(FED, 연준)와 미국 경제가 하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연준의 금리인상 여부와 이에 따른 미 경제의 움직임이 금값에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콜빈 부대표는 당초 예상보다 부진한 미국경제 성장률이 금값 상승을 부추기는 요인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미국기업들의 1분기 실적은 매우 양호할 것이라면서 금값 상승요인으로 작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콜빈 부대표는 “만일 미국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연률 2%에 미치지 못한다면 이는 정말로 (금값을 부추기는) 촉매 역할을 할 것이다. 현재 여러 레이더에는 미국의 GDP 성장률이 2%에 미치지 못할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라고 말했다.

지난 주 미국-중국 간 무역전쟁에 대한 우려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미국-러시아 간 갈등마저 고조되면서 금값은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기 시작했다. 지난 11일 시리아 정정불안이 고조되자 금값은 온스당 1348달러에 거래됐다. 이는 2016년 8월 이후 최고치다.

그는 시리아 사태가 악화되고 미-중 무역갈등이 수습되지 않을 경우 금값은 조만간 온스당 1400달러선까지 수직상승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콜빈 부대표는 “만일 정세가 안정된다면 금값은 금방 안정될 것이다. 금값은 매우 민감한 상품”이라고 말했다.

앞서 13일 뉴욕상업거래소에서 6월물 금값은 전일대비 온스당 6달러(0.5%) 오른 1347.90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주간으로 0.8% 상승했다.
/권인호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 (우)07237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68길11 삼보호정빌딩 901호 TEL) 02-868-1000, FAX) 02-866-4114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6 창간일 : 2014년 3월 20일  등록연월일 : 2014년 10월 20일  대표이사 : 박준규  
  • 편집인 : 박준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인호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시사통신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