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북한 발언 지켜볼 것"…백악관·NSC·국방부 회의 중 > 국제

본문 바로가기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많이 본 기사

  • 일조회수
      • 게시물이 없습니다.
  • 일추천수
      • 게시물이 없습니다.
  • 주조회수
  • 주추천수
  • 국제

    국제

  • 백악관 "북한 발언 지켜볼 것"…백악관·NSC·국방부 회의 중

  • 기사입력[2018-05-16 09:23:19]
    글자글자크게 글자작게 인쇄하기

본문

북한이 한미 연합공중훈련인 '맥스 선더'(Max Thunder)' 등을 이유로 16일 열릴 예정이었던 남북고위급회담 중단을 선언한 것에 대해 미국 백악관은 15일(현지시간) "북한이 말했던 것과는 상관없이 지켜볼 것(will look at what North Korea has said independently)"이라고 밝혔다.

CNN 등에 따르면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우리는 한국 언론 보도를 알고 있다"며 "미국은 북한이 말했던 것과는 상관없이 지켜볼 것이고 우리 동맹국들과 긴밀한 협조를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백악관 참모들은 북한이 '맥스 선더'를 이유로 남북고위급회담을 중단한 것에 대해 허를 찔렸다는 반응을 내놓고 있다고 CNN은 전했다.

트럼프 행정부 한 고위 관리는 백악관이 싱가포르에서 개최될 예정인 북·미 정상회담 운명에 대한 북한의 경고에 대응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때문에 현재 백악관 관리들과 국가안보회의(NSC), 미 국방부 간 회의가 진행 중이다. 고위 관리는 회의가 끝난 후에 반응이 나올 것이라고 말하면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경고를 경계하고 있다고 전했다.

백악관이 긴장하는 것은 북한이 남북고위급회담 중지를 선언하면서 북미정상회담 재고를 시사하는 듯한 내용도 포함시켰기 때문이다. 북한은 이번 발표에서 "미국도 남조선 당국과 함께 벌리고 있는 도발적인 군사적 소동 국면을 놓고 일정에 오른 조미(북미) 수뇌상봉의 운명에 대해 심사숙고해야 할 것이다. 우리는 미국과 남조선 당국의 차후 태도를 예리하게 지켜볼 것"이라고 밝혔다.

헤더 노어트 미 국무부 대변인은 15일 한미 합동군사훈련을 옹호하면서, 미국의 계획된 훈련이나 다가오는 북미정상회담 중단에 대해 그 어떤 것에 대해서도 북한으로부터 들어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북한이 회담 중단을 한국 정부에서 문서로 정식 통보했지만, 미 국무부는 북한으로부터 아직까지 공식적인 입장을 받지 않았다는 것이다.

노어트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우리 정부나 한국 정부가 그 훈련을 계속하지 않을 것이라거나, 다음달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간 만남을 계획하는 것이 계속되지 않을 것이라고 지시했다는 그 어떤 것도 우리는 들은 바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서 나가지 말자. 이 뉴스는 방금 나왔다. 추가 정보를 얻으려면 그것에 대한 검증이 필요하고 우리는 다음달에 있을 북미정상회담을 계획을 진척시키고 있다"고 덧붙였다. /권인호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 (우)07237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68길11 삼보호정빌딩 901호 TEL) 02-868-1000, FAX) 02-866-4114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6 창간일 : 2014년 3월 20일  등록연월일 : 2014년 10월 20일  대표이사 : 박준규  
  • 편집인 : 박준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인호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시사통신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