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SA 화성탐사선 인사이트호 화성 안착…탐사활동 시작 > 국제

본문 바로가기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많이 본 기사

  • 국제

    국제

  • NASA 화성탐사선 인사이트호 화성 안착…탐사활동 시작

  • 기사입력[2018-11-27 09:50:05]
    글자글자크게 글자작게 인쇄하기

본문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화성탐사선 '인사이트(InSight)호가 206일간의 항해 끝에 26일(현지시간) 화성 적도 인근의 엘리시움 평원에 무사히 도착했다. 인사이트호는 오후 2시54분(미 동부시간), 한국시간으로는 27일 오전4시54분에 화성에 도착했다.<사진=CNN 캡처> /뉴시스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화성탐사선 '인사이트(InSight)호가 206일간의 항해 끝에 26일(현지시간) 화성 적도 인근의 엘리시움 평원에 무사히 도착했다.

NASA는 물론 미 전역이 역사적인 순을 함께하며 환호에 휩사였다.

지난 5월5일 발사돼 4억8000만㎞를 날아가 화성에 안착하자 실시간 중계방송을 하던 미 언론들은 일제히 긴급뉴스로 보도했다.

CBS뉴스는 인사이트호가 6분30초 동안의 아슬아슬한 대기권 진입 하강 착륙을 무사히 해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호가 성공적으로 화성 표면에 착륙했는지 여부는 무선신호를 통해 지구로 전달됐다.

화성에서 지구까지 신호가 전달되는 데 걸리는 시간은 8분7초가량이다.

시속 12300마일의 속도로 우주를 날아간 인사이트호는 붉은 행성으로 불리는 화성을 누비고 난 후, 이 붉은 행성의 숨겨진 내부를 탐사하기 위한 임무를 시작했다.

인사이트호는 화성을 돌아다니지 않고 엘리시움 평원 한 지점에 머무르며 지표면에서 전파를 흘려보내 주파수 변화를 감지하고, 압축공기드릴을 이용해 화성 토양을 5m가량 파헤쳐 온도를 측정한다.

이를 통해 화성 내부에 존재할 것으로 추정되는 맨틀의 실재 여부와 그 크기 등을 관측할 수 있다.

인사이트호의 이같은 탐사 결과는 '제2의 지구'로 불리는 화성에서 실제 인류가 생존할 수 있을지에 대해 많은 단서를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호의 탐사 데이터는 화성 궤도를 정찰하고 있는 NASA의 쌍둥이 위성인 '마르코(MarCO)'를 통해 지구로 보내질 예정이다./권인호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 (우)07237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68길11 삼보호정빌딩 901호 TEL) 02-868-1000, FAX) 02-866-4114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6 창간일 : 2014년 3월 20일  등록연월일 : 2014년 10월 20일  대표이사 : 박준규  
  • 편집인 : 박준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인호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시사통신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