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2차 정상회담 내년 1~2월중 개최“ > 국제

본문 바로가기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많이 본 기사

  • 국제

    국제

  • “북미 2차 정상회담 내년 1~2월중 개최“ 트럼프, G20 귀국길서 밝혀

  • 기사입력[2018-12-02 16:17:46]
    글자글자크게 글자작게 인쇄하기

본문

지난 6월 12일 오전 싱가포르 센토사 섬의 카펠라 호텔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회담에 앞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2차 북미 정상회담이 내년 1월 또는 2월 중 열릴 것 같다고 말했다고 외신들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담을 마치고 미국으로 돌아가는 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원 기내에서 기자들에게 2차 북미 정상회담 장소로 3곳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3곳이 어디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자신과 김정은 위원장이 매우 잘 지내고 있으며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언젠가는 김정은 위원장을 미국으로 초청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초청 일정이 언제인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았다. 지난 6월 싱가포르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을 백악관에 초청하겠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틀림없이 그렇게 할 것이다”라고 답한 바 있다.

북한의 핵 프로그램을 종식시키기 위한 미국과 북한 간 협상은 지난 6월 싱가포르에서 역사적인 첫 정상회담 이후 지난 수개월 간 교착 상태에 빠졌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당시 한반도 비핵화와 관련해 애매한 합의를 이뤘지만 이를 실현하기 위한 구체적인 방안에 대해서는 합의하지 못했었다.

한편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북미 2차 정상회담이 내년 빠른 시기에 이뤄질 것으로 본다”고 말해 미국이 2차 북미 정상회담 준비를 서두르고 있는 것은 분명한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은 2차 정상회담을 통해 북한의 비핵화에 합의할 것을 희망하고 있지만 북한은 미국이 북한에 대한 경제제재를 완화할 것을 요구하고 있어 양측 간 입장 차이는 좁혀지지 않고 있다. /이진화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 (우)07237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68길11 삼보호정빌딩 901호 TEL) 02-868-1000, FAX) 02-866-4114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6 창간일 : 2014년 3월 20일  등록연월일 : 2014년 10월 20일  대표이사 : 박준규  
  • 편집인 : 박준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인호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시사통신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