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건 특별대표 평양으로… 구체적 비핵화 조치 합의해야 > 국제

본문 바로가기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많이 본 기사

  • 국제

    국제

  • 비건 특별대표 평양으로… 구체적 비핵화 조치 합의해야 美전문가들 “북한이 비건 대표 평양 초청 좋은 신호”

  • 기사입력[2019-02-06 09:50:09]
    글자글자크게 글자작게 인쇄하기

본문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6일 오전 숙소인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을 나서고 있다. 비건 특별대표는 2차 북미정상회담 세부조율을 위해 평양을 방문해 북측 상대인 김혁철 전 스페인 대사와 비핵화와 상응 조치를 놓고 협상을 벌일 예정이다. /뉴시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6일 북한 평양으로 날아가 카운터 파트인 김혁철 전 스페인 주재 북한 대사와 만나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위한 실무협상을 벌인다. 미국 전문가들은 이번 협상에서 북한의 핵 목록 제출 합의 등 구체적인 비핵화 조치들이 나와야 한다는 지적하고 있다.

비건 특별대표는 이날 오산 미군기지에서 미군기를 타고 서해 직항로를 이용해 방북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워싱턴 DC에 있는 우드로 윌슨센터에서 5일(현지시간) 열린 토론회에 참석한 진 리 윌슨센터 한국 국장은 이번 실무협상에서 구체적인 북한의 비핵화 조치가 합의돼야 2차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비건 특별대표가 북한의 비핵화 조치들이 무엇인지 못을 박아야 하며, 사전 준비 없이 두 정상이 만나 결정을 내리는 일은 없어야 한다는 것이다. 만일 그럴 경우 김정은에게만 이득이 된다고 리 국장은 경고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비건 대표를 평양으로 초청한 것은 좋은 신호라고 분석했다.

해리티지재단의 브루스 클링너 선임연구원도 5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북미 실무협상이 판문점이나 제3국에서 열릴 때 미국 측 제안 혹은 협의에 대한 북측의 대답을 받는데 너무 오랜 시간이 걸렸다면서 평양 실무회담이 이런 측면에서 보다 효율적일 것으로 내다봤다.

또 비건 대표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가지고 있지 않는 이상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만남은 어려울 것이라면서도, 김정은 위원장이 2차 북미 정상회담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이는 차원에서 비건 대표를 만날 가능성은 열려있다고 말했다.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의 수미 테리 선임연구원 역시 올해 2차 정상회담은 지난해 아무런 성과가 없었던 싱가포르 정상회담과 비교하면 다소 진전이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하지만 북한이 핵과 미사일 시설 신고, 비핵화에 대한 실질적인 로드맵 즉 청사진 및 시간표 제시 등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의미있는 조치들은 보이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고 우려했다.

미국국익연구소(CNI)의 해리 카지아니스 한국 담당 국장은 비건 대표가 이번 방북을 통해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지난 9월 제시한 영변 핵시설 폐기에 대한 미국 측 상응조치를 비롯해 2차 북미정상회담의 구체적인 성과(deliverables)를 논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미국이 북한 경제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남북 경제협력 사업을 승인할 수도 있다고도 말했다. /권인호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 (우)07237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68길11 삼보호정빌딩 901호 TEL) 02-868-1000, FAX) 02-866-4114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6 창간일 : 2014년 3월 20일  등록연월일 : 2014년 10월 20일  대표이사 : 박준규  
  • 편집인 : 박준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인호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시사통신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