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자력갱생으로 제재로 굴복 시키려는 세력에 타격 가해야“ > 국제

본문 바로가기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많이 본 기사

  • 일조회수
      • 게시물이 없습니다.
  • 일추천수
      • 게시물이 없습니다.
  • 주조회수
      • 게시물이 없습니다.
  • 주추천수
      • 게시물이 없습니다.
  • 국제

    국제

  • 김정은 "자력갱생으로 제재로 굴복 시키려는 세력에 타격 가해야“ 10일 노동당 중앙위 제7기 제4차 전원회의 주재

  • 기사입력[2019-04-11 09:54:08]
    글자글자크게 글자작게 인쇄하기

본문

김정은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장이 9일 개최된 노동당 정치국 확대회의를 주재하면서 손을 들고 역설하고 있다. (출처=노동신문 게재 사진 캡쳐)/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미 하노이 회담 결렬이후 무력도발보다 경제총력노선을 강조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10일 열린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에서 김 위원장은 자력갱생을 통해 제재로 북한을 굴복시킬 수 있다고 오판하는 적대세력들에게 심각한 타격을 주어야 한다고 밝힌 것으로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이 11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의 발언은 북한이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미국에 정면으로 반발하기보다 미국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제재에 맞서 '자력갱생을 통한 버티기'로 대응할 것임을 시사한다.

이에 따라 북한은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을 방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만나 핵협상 재개 방안을 논의하는 것을 지켜보면서 당분간 강경 대응은 하지 않을 전망이다.

북한은 지난달 초순까지 서해 로켓발사장에서 발사 준비를 하는 등 핵협상 결렬에 강경 대응을 준비하는 움직임을 보였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이날 열린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4차 전원회의에 의정보고를 하면서 "변천된 국제적 환경과 날로 첨예화돼가는 현 정세의 특수성을 과학적으로 분석하고 최근 진행된 조미수뇌회담(북미 정상회담)의 기본 취지와 당의 입장에 대해 밝히면서 우리나라의 조건과 실정에 맞고 우리의 힘과 기술, 자원에 의거한 자립적 민족경제에 토대해아 자력갱생의 기치높이 사회주의 건설을 더욱 줄기차게 전진시켜나감으로써 제재로 우리를 굴복시킬 수 있다고 혈안이 되어 오판하는 적대세력들에게 심각한 타격을 주어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당 7차대회 이후 자력갱생의 기치 아래 진행돼 온 사회주의 건설의 성과와 잘못을 분석하고 자립경제를 달성하기 위해 필요한 목표와 과업을 제시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또 "자력갱생과 자립적 민족경제는 우리식 사회주의 존립의 기초, 전진과 발전의 동력"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전원회의에서 김 위원장은 최고인민회의 제14기 1차회의에 제출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내각을 비롯한 국가지도기관 구성안을 제기했으며 전원회의에서 만장일치로 결정했다 통신은 전했다.

이같은 국가기구 개편안은 헌법상 국가수반이 아닌 김위원장의 지위를 공식적인 국가수반으로 추대하기 위해 필요한 헌법 개정안을 뜻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날 전원회의에서는 정치국 상무위원회 위원, 정치국 위원, 후보위원들을 물갈이하는 인사도 결정했다.

박봉주 총리와 리만건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이 당 부위원장으로, 김재룡 자강도 당 위원장, 리만건 당 조직지도부 제1부부장, 최휘·박태덕 당 부위원장, 김수길 군 총정치국장, 태형철 김일성종합대 총장 겸 고등교육상, 정경택 국가보위상이 정치국 위원으로 선출했다.

또 북미 핵협상에 깊이 관여해온 최선희 외무성 부상과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남쪽에서 공연했던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 등이 중앙위원이 됐다./이진화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 (우)07237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68길11 삼보호정빌딩 901호 TEL) 02-868-1000, FAX) 02-866-4114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6 창간일 : 2014년 3월 20일  등록연월일 : 2014년 10월 20일  대표이사 : 박준규  
  • 편집인 : 박준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인호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시사통신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