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화웨이에 네트워크 보수·점검 거래 위한 임시면허 발급 > 국제

본문 바로가기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많이 본 기사

  • 일조회수
      • 게시물이 없습니다.
  • 일추천수
      • 게시물이 없습니다.
  • 주조회수
      • 게시물이 없습니다.
  • 주추천수
      • 게시물이 없습니다.
  • 국제

    국제

  • 미국, 화웨이에 네트워크 보수·점검 거래 위한 임시면허 발급 유효기간은 90일… 미국산 새 부품 구매는 계속 제한

  • 기사입력[2019-05-21 10:05:51]
    글자글자크게 글자작게 인쇄하기

본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국가안보를 위협하는 기업의 통신장비 사용을 금지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사실상 화웨이 금지령으로 풀이된다. 사진은 7일 중국 광둥성 선전시의 한 건물에서 촬영된 화웨이 로고./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에 기존의 네트워크 보수·점검이나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제공을 위한 거래를 할 수 있도록 임시면허를 발급했다.

이 면허의 유효기간은 90일로 오는 8월19일까지 거래가 허용된다. 그러나 새로운 제품 제조를 위한 화웨이의 미국산 부품 구매는 여전히 제한된다.

윌버 로스 미 상무부 장관은 20일(현지시간) 성명에서 "임시 면허 발급은 미 상무부가 화웨이 장비에 의존하는 미국인들과 외국 통신업체들에게 대안을 제시할 수 있는 시간을 부여한다"며 "단기적으로 임시 면허는 화웨이 휴대폰 사용자들과 지역의 브로드밴드 네트워크에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해준다"고 밝혔다.

미국 워싱턴에 본부를 둔 안보 전문 자문회사인 '비콘글로벌스트래티지'의 마이클 앨런 수석 연구원은 "임시면허 발급은 미국 기업들에게 행정부와 협의하거나 행정부의 조치에 적응할 수 있는 시간을 준 것이다"라고 말했다.

구글은 지난 19일 '오픈소스 라이선스 제품'을 제외한 소프트웨어 및 하드웨어 이전, 기술 지원 등을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힌 바 있다. 구글에 이어 인텔, 퀼컴 등 미국의 주요 정보통신·반도체 기업들이 연이어 화웨이에 부품 공급을 중단하면서 파장이 확산됐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5일 국가안보를 위협하는 기업의 통신장비 사용을 금지하는 국가비상사태 선포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이어 미 상무부는 지난 16일 화웨이 및 68개 계열사를 거래제한 기업명단에 올렸다./권인호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 (우)07237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68길11 삼보호정빌딩 901호 TEL) 02-868-1000, FAX) 02-866-4114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6 창간일 : 2014년 3월 20일  등록연월일 : 2014년 10월 20일  대표이사 : 박준규  
  • 편집인 : 박준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인호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시사통신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