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드루킹 인사청탁 사전 인지여부 모르겠다" > 국내사진

본문 바로가기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많이 본 기사

  • 포토

    국내사진

  • 청와대 "드루킹 인사청탁 사전 인지여부 모르겠다"

  • 기사입력[2018-04-16 09:11:23]
    글자글자크게 글자작게 인쇄하기

본문

청와대는 16일 '인터넷 댓글 조작 사건'으로 구속된 더불어민주당 당원 김모(48·필명 '드루킹')씨의 청와대 인사청탁 관련 사전 인지여부에 대해 "모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씨의 인사청탁과 관련해서 청와대가 사전 인지했었는가'라는 질문에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김씨가 대선 이후 김경수 민주당 의원에게 청와대 행정관 자리를 요구했다가 거절당했다는 일부 보도와 관련해서도 "제가 들은바 없다"고 말했다.

드루킹과 관련된 의혹이 청와대로 확산하는 것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며 예의주시하겠다는 뜻으로 보인다.

앞서 일부 언론은 사정당국 관계자를 인용해 김씨가 김 의원에게 청와대 핵심 수석실의 행정관 자리에 지인을 추천했고, 김 의원이 이를 거절했다고 보도했다.

민주당 관계자에 따르면 김씨는 김 의원에게 주오사카 총영사관 자리를 요구했다가 거절당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김 의원은 14일 기자회견에서 "드루킹이 대선 이후에도 인사 부분에 대해서 직접 찾아와서 청탁을 했었다"며 "저희들이 그런 무리한 요구를 들어줄 수 없었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이 관계자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이르면 오늘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외유성 출장 논란과 관련한 적법성 판단을 내릴 것으로 전망되는 것에 대해선 "결과를 보고 살펴보겠다"고 말했다./이진화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 (우)07237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68길11 삼보호정빌딩 901호 TEL) 02-868-1000, FAX) 02-866-4114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6 창간일 : 2014년 3월 20일  등록연월일 : 2014년 10월 20일  대표이사 : 박준규  
  • 편집인 : 박준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인호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시사통신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