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김여정…김정은 집단체조 관람 수행 > 국내사진

본문 바로가기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많이 본 기사

  • 포토

    국내사진

  • 이번엔 김여정…김정은 집단체조 관람 수행 ‘근신설’ 속에서 53일 만에 공식석상 등장

  • 기사입력[2019-06-04 09:59:12]
    글자글자크게 글자작게 인쇄하기

본문

새 집단체조 '인민의 나라' 관람하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부인 리설주 여사와 여동생 김여정 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 등이 함께 관람했다./ 뉴시스

‘근신설’이 나돌았던 김여정 북한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이 3일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지난 4월 당 정치국 확대회의 이후 53일 만이다.
조선중앙통신은 4일 김정은 위원장이 전날 평양 5·1경기장에서 대집단체조 ‘인민의 나라’ 개막공연을 관람했다고 보도하면서 김 제1부부장이 수행원에 포함됐다고 보도했다. 최근 국내 언론은 김 제1부부장이 지난 4월 열린 ‘하노이 노딜’의 책임으로 근신 처분을 받았다고 보도한 바 있다.
조선중앙통신이 공개한 사진에서 김 제1부부장은 김정은 위원장과 부인인 이설주 여사의 바로 오른편에 앉아 건재를 과시했다. 리수용 당 부위원장 등이 뒤쪽에 자리해 김여정의 위상이 오히려 강화된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김영철 당 부위원장도 이틀 연속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공식 행사에 참석했다. 김영철은 지난 2일 제2기 군인가족예술소조경연 당선 군부대들의 공연에 모습을 드러냈었다.
한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새로 만들어진 대집단체조를 관람한 후 혹평을 내놨다. 중앙통신은 "최고령도자 동지께서는 공연이 끝난 후 대집단체조와 예술공연 창조성원들을 부르시어 작품의 내용과 형식을 지적하시며 그들의 그릇된 창작창조기풍, 무책임한 일본색에 대하여 심각히 비판하시었다"고 밝혔다.
이날 공연장에 마련된 주석단에는 리만건 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등 당 간부와 박춘남 문화상 등 정부 간부들이 함께 앉았다. / 구자혜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 (우)07237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68길11 삼보호정빌딩 901호 TEL) 02-868-1000, FAX) 02-866-4114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6 창간일 : 2014년 3월 20일  등록연월일 : 2014년 10월 20일  대표이사 : 박준규  
  • 편집인 : 박준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인호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시사통신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