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GM사태 해결 방안 '5당 5색' > 정치

본문 바로가기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많이 본 기사

  • 정치

    정치

  • 여야, GM사태 해결 방안 '5당 5색' 정동영 의원, '文 대통령-원내 5당 연석회의' 제안도

  • 기사입력[2018-03-12 16:54:45]
    글자글자크게 글자작게 인쇄하기

본문

12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진행된 GM 군산공장 폐쇄 특별대책 전문가 토론회에서홍영표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왼쪽 두번째부터 정동영, 홍영표, 정유섭, 지상욱, 노회찬 의원./뉴시스


여야가 12일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사태의 해결책을 찾기 위해 머리를 맞댔다.

정부 지원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는 여당과 국정조사가 우선이라는 보수야당의 의견이 팽팽하게 맞선 가운데 일각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이 원내 5당 의원들과 연석회의를 갖고 GM사태 해결에 직접 나서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GM 군산공장 폐쇄 특별대책 토론회'에서 "며칠 전에 군산을 다녀왔는데 눈물이 날 정도로 임직원의 고통이 심하고 지역 경제가 황폐화 된 현장을 보고 왔다"며 "군산 상황이 그렇지만 지금 부평, 창원, 보령 등도 다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그는 "2월말이 지났지만 현재도 정부와 GM 간 줄다리기는 계속되고 있고, 우리 정부는 결코 과거와 같이 본사만 이익을 보는 구조의 지원은 절대 있을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하고 있다"며 "따라서 실사 후 정말 미래에는 이런 일이 다시 발생하지 않고 회사가 지속 가능할 것이라는 게 확인되면 그때 우리 정부가 지원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반면 정유섭 자유한국당 의원은 "GM의 부실화 요인은 정치가 아닌 경제 논리로 풀어야 한다"며 "그래서 한국당은 바른미래당과 함께 한국GM사태 국정조사요구서를 제출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GM 철수설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고 몇 년 전부터 나온 얘긴데 이번에 국정조사를 통해서 경영 악화의 근본 원인 등을 규명할 필요가 있다"며 "지금 군산에서 GM 폐쇄 결정이 나오면 지역 경제가 암울해진다. 한국당은 국정조사를 통해 근로자의 고용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정책 대안을 제시하겠다"고 덧붙였다.

지상욱 바른미래당 의원도 "이번 사태를 정치적 공세를 떠나 국민과 국익 차원에서만 본다면 해결 방법은 간단하다. 2~3년 후 사건이 터지고 그때 속수무책으로 모든 국민에 상처를 주지 않으려면 반드시 진상규명을 해야 한다"며 "정부·여당은 GM을 파헤치면 철수할지 모르니 조심해야 한다고 하지만 오히려 그들을 잡기 위해, 우리의 불이익을 없애기 위해서라도 국정조사를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정동영 민주평화당 의원은 "GM 문제는 결국 문 대통령이 나서야 한다. 10년 전 GM이 파산 위기에 놓였을 때 버락 오바마 당시 미국 대통령은 팔을 걷어붙이고 TF(태스크포스)를 만들어 구조조정과 GM 회생을 실현했다"며 "이 문제에는 여야가 없는 만큼 문 대통령에게 원내 5당 GM TF 대표들과의 연석회의와 면담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노회찬 정의당 의원은 "언제까지 글로벌 GM에 인질처럼 끌려 다닐 순 없다. 이제는 발상의 전환과 자세의 전환을 해야 할 때"라며 "한국GM이 머무는 걸 절대조건으로 두면 실사도 협상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을 것이다. 과거 폐단을 되풀이하지 않으려면 GM과 결별하는 것도 하나의 옵션에 넣어야 한다"고 밝혔다./이진화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 (우)07237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68길11 삼보호정빌딩 901호 TEL) 02-868-1000, FAX) 02-866-4114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6 창간일 : 2014년 3월 20일  등록연월일 : 2014년 10월 20일  대표이사 : 박준규  
  • 편집인 : 박준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인호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시사통신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