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식 "선관위 결과 솔직히 받아들이기 어렵다" > 정치

본문 바로가기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많이 본 기사

  • 정치

    정치

  • 김기식 "선관위 결과 솔직히 받아들이기 어렵다" "선관위 그동안 문제제기 없어... 문제가 되리라 생각 못해"

  • 기사입력[2018-04-17 10:09:33]
    글자글자크게 글자작게 인쇄하기

본문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사의를 표명했지만 "선관위 판단은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말했다. 또한 그동안의 상황과 배경에 대해서 "국민들이 판단할 일"이라고도 했다.
사퇴를 표명한
김 원장은 17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 기대에 미치지 못한 점, 대통령에게 누를 끼친 점에 대해 송구스럽다"면서도 "(중앙선관위 판단결과는) 솔직히 받아들이기 어려운 심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의 상황의 배경과 의도가 무엇인지 국민 판단에 맡기겠다"고도 했다.

우선 그는 선관위 판단에 의문을 제기했다.

김 원장은 "총선 공천 탈락이 확정된 상태에서 유권자조직도 아닌 정책모임인 의원모임에, 1000만원 이상을 추가 출연키로 한 모임의 사전 결의에 따라 정책연구기금을 출연한 것이 선거법 위반이라는 선관위 판단을 받아들이기 어려운 심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법 해석상 문제가 있으면 선관위는 통상 소명자료 요구 등 조치를 하지만 지출내역 등을 신고한 뒤 당시는 물론 지난 2년간 선관위는 어떤 문제제기도 없었다"며 "이 사안이 정말 문제가 될 것이라고 생각지도 못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도 "법률적 다툼과는 별개로 이를 정치적으로 (선관위 판단을) 수용하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무엇보다 그는 이번 의혹에 대한 판단을 국민에게 맡겼다.

김 원장은 "취임사에에서 밝혔듯 공직을 다시 맡는 것에 대한 회의와 고민이 깊었다"며 "몇해전부터 개인적으로 공적인삶을 내려놓고 싶은 마음에도 누군가와 했던 약속과 의무감으로 버텨왔다"고 고백했다.

이어 "금감원장에 임명된 뒤 벌어진 상황의 배경과 의도가 무엇인지, 국민들이 판단할 몫이라고 생각한다"며 "저의 사임에도 불구하고 짧은 재임기간이지만 진행했던 업무 몇가지 결과는 멀지 않은 시간에 국민들께서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김 원장은 "제게 제기된 비판 중 솔직히 받아들이기 어려운 것도 있다"며 "돌이켜보면 어느 순간 제 삶이 뿌리채 흔들린 뒤, 19살 때 학생운동을 시작하고 30년 가까이 지켜왔던 삶에 대한 치열함과 자기 경계심이 느슨해져 생긴 일이라고 생각하고 겸허히 받아들인다. 반성하고 성찰하겠다"고도 했다.

무엇보다 가족에게 미안함을 표했다.

김 원장은 "저 때문에 고통받은 가족에게 미안하다"며 "저 때문에 한 젊은이가 악의적 프레임으로 억울하게 고통과 상처를 받은 것에 분노하고 미안하다. 평생 갚아야 할 마음의 빚이다"고 전했다.

이어 "앞으로 인사에 대한 정치적 공세에 악용되지 않도록 견뎌야 하는 과정과 시간이 필요했다"며 "비록 부족해 사임하지만 임명권자인 문 대통령의 의도처럼, 금융개혁과 사회경제적 개혁은 그 어떤 기득권적 저항에도 반드시 추진돼야 한다고 믿는다"고 강조했다./이진화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 (우)07237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68길11 삼보호정빌딩 901호 TEL) 02-868-1000, FAX) 02-866-4114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6 창간일 : 2014년 3월 20일  등록연월일 : 2014년 10월 20일  대표이사 : 박준규  
  • 편집인 : 박준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인호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시사통신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