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일정 비우고 오늘 신년회견 준비 ‘열공’ > 정치

본문 바로가기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많이 본 기사

  • 정치

    정치

  • 문 대통령 일정 비우고 오늘 신년회견 준비 ‘열공’ 우선 집권 3년차 국정 구상 설명... 영빈관서 70여 분 간 자유문답

  • 기사입력[2019-01-09 17:02:09]
    글자글자크게 글자작게 인쇄하기

본문

지난해 7월 인도 방문 때 정상회담이 열리기 전 원고를 수정하는 문재인 대통령.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9일 공식 일정 없었다. 10일 신년 기자회견 준비 때문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타운홀 미팅(Town Hall Meeting) 방식으로 열리기 때문에 빈틈없는 준비가 필요하다는 얘기다.

문 대통령은 10일 오전 10시 청와대 영빈관에서 200여명의 내·외신 출입기자들을 대상으로 신년 기자회견을 연다. 청와대 본관에서 20분간 회견문을 낭독하고 영빈관으로 옮겨 70여 분 간 출입기자들과 자유문답을 갖는다.

대통령의 공식 기자회견은 TV로 생중계된다. 새해를 맞은 후 처음으로 국민 앞에 서는 자리다. 문 대통령은 이날 회견에서 집권 3년차 국정 구상을 설명하고 이를 뒷받침 하는 정책방향에 대해 보고한다.

9일 문 대통령은 연설문을 읽어 내려가며 내용을 고치고 문장을 가다듬으며 끊임없는 수정 작업을 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회견문에는 '경제'와 '평화'가 핵심 키워드가 될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정부 정책 기조인 '혁신적 포용국가'로 내딛기 위한 구체적인 로드맵이 담길 것이란 관측이다.

국민 앞에서 국정 방향을 공식적으로 발표하는 자리인 만큼, 올해를 성과 창출의 원년으로 만들겠다는 다짐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새해부터 경제 행보에 전념하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신년 회견문엔 경제 문제도 있을 것이고, 국정 전반의 내용이 담기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한반도 평화와 관련 이슈도 거론될 것이란 전망이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방중과 관련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가 가시권에 접어들었다는 관측이 제기되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한 대통령의 입장과, 남북 관계 및 평화 메시지도 포함될 가능성도 크다.

이번 신년회견의 하이라이트는 각본 없는 일문일답이다. 외교·안보, 정치, 사회문화 등 모든 이슈를 총망라해 자유로운 질문이 쏟아져 나올 예정이다.

작년에는 문 대통령이 질문자를 직접 선정했으나, 사회자가 개입해 원활한 진행을 도왔다. 이번 회견에는 고민정 부대변인의 보조 사회로 질문과 답변 시간을 최대한 확보하겠다는 계획이다.

또 작년에는 기자 한 명당 질문 수를 1개로 제한했다면, 이번 회견에서는 보다 깊이 있는 토론을 위해 질문 수를 제한하지 않기로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작년에는 추가 질문이 없었지만, 질문의 내용과 대통령의 답변에 따라 필요하다면 추가 질문이 이뤄질 수 있다"고 했다.

이날 질문에는 외교·안보 이슈로는 2차 북미회담과 관련한 한반도 정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 경색된 한일관계, 미국과의 방위비 협상 등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또 국내 현안으로는 경제 및 일자리 문제, 전 특감반원 폭로 사태, 공직기강 해이 논란, 청와대 집무실 광화문 이전 무산, 국회와의 관계, 비서진 개편에 대한 입장, 설 전 개각 가능성 등에 대한 이슈들이 거론될 것이란 전망이다./이진화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 (우)07237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68길11 삼보호정빌딩 901호 TEL) 02-868-1000, FAX) 02-866-4114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6 창간일 : 2014년 3월 20일  등록연월일 : 2014년 10월 20일  대표이사 : 박준규  
  • 편집인 : 박준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인호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시사통신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