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 정국 급랭… 3월 국회마저 파행 치닫나 > 정치

본문 바로가기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많이 본 기사

  • 정치

    정치

  • 나경원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 정국 급랭… 3월 국회마저 파행 치닫나 청와대“국가원수 모독 유감”

  • 기사입력[2019-03-12 17:02:14]
    글자글자크게 글자작게 인쇄하기

본문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마치고 본회의장을 나서면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뉴시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2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더 이상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의 수석대변인이라는 낯 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도록 해 달라"고 발언 정국이 급격하게 얼어붙고 있다. 이 때문에 어렵게 열린 3월 국회마저 ‘빨간불’이 켜진 상황이다.

청와대도 한정우 부대변인의 논평을 통해 나 원내대표의 연설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한 부대변인은 "나 대표의 발언은 국가원수에 대한 모독뿐 아니라 한반도 평화를 염원하는 국민에 대한 모독"이라며 "대통령까지 끌어들여 모독하는 것이 혹여 한반도 평화에 대한 두려움 때문이 아니길 바란다"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앞서 "북한은 핵 폐기 의지가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북한에 대한 밑도 끝도 없는 옹호와 대변, 이제는 부끄럽다"며 "더 이상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의 수석대변인이라는 낯 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도록 해 달라"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원내대변인은 나 원내대표의 연설에 대해 "국회를 극우세력 놀이터로 전락시키고, 정치를 후퇴시킨 헌정사의 오점으로 기억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나 원내대표의 극우 발언과 대통령 모욕 망언에 대해 강력한 대응과 국회 윤리위원회 제소를 추진할 것"이라며 "나 원내대표는 민의의 전당인 국회를 오염시킨 부끄러운 연설을 스스로 취소하고 국민 앞에 즉각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한국당을 뺀 야3당도 비난성명을 내고 한국당 자신부터 성찰하라고 촉구했다. /이진화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 (우)07237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68길11 삼보호정빌딩 901호 TEL) 02-868-1000, FAX) 02-866-4114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6 창간일 : 2014년 3월 20일  등록연월일 : 2014년 10월 20일  대표이사 : 박준규  
  • 편집인 : 박준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인호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시사통신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