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나경원 ‘말 폭탄’ 국회 연설에 연일 맹공 > 정치

본문 바로가기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많이 본 기사

  • 정치

    정치

  • 민주당, 나경원 ‘말 폭탄’ 국회 연설에 연일 맹공 홍영표 "한국당은 극우와 반평화, 혐오의 정치”

  • 기사입력[2019-03-13 09:42:24]
    글자글자크게 글자작게 인쇄하기

본문

1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해찬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지난 12일 ‘말 폭탄’ 국회 연설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이 연일 맹공을 퍼붓고 있다. 그러면서도 민주당이 중심을 잡고 선거제 개혁 등 민생입법개혁안을 3월 국회에서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지도부는 13일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나 원내대표를 향해 비판의 목소리를 쏟아냈다.

이해찬 대표는 나 원내대표의 발언을 '정권 놓친 뒤 자포자기한 발언'이라며 "전반적으로 보면 정부와 여당에 거의 저주에 가까운 표현을 하는 모습을 보면서 안타깝기 그지없었다"며 "좀 측은해보이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나 원내대표의 연설에 좌파라는 표현이 10번 이상 사용됐고, 종북이라는 표현이 담겼다고 분석하며 "대통령과 국민을 모독한 것"이라고 했다.

그는 또 "발언 기조가 한국당 전당대회에서 극단적인 발언을 하는 모습과 전혀 다르지 않았다. 그런 모습을 원내대표가 국회에서 하는 것을 보면서 '정말 앞길이 없는 사람들이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우리 당과 정부는 그런 저질에 일일이 대응하기보다는 중심을 잡고 굳건하게, 의연하게 나가야 한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나 원내대표의 발언을 통해 "한국당은 극우와 반평화, 혐오의 정치를 하고자 한다는 것을 분명히 알게 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5·18 망언 의원에 대한 징계를 거부한 건 극우의 길로 가겠다는 것"이라며 "한반도 평화를 위한 노력을 폄훼하는 것은 냉전수구 세력의 행태에서 전혀 벗어날 생각이 없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탈원전과 경제정책에 대해 온갖 왜곡된 주장을 하는 것은 가짜뉴스로 국민을 분열시키는 선동에 의한 정치, 혐오의 정치를 하겠다는 몽니"라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나 원내대표를 향해 전날 발언의 철회와 사과를 촉구했다. 그는 "나 원내대표는 어제 발언을 당장 철회하고 사과해야 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우리 당은 (어제) 말한 대로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제소 등 강력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한국당을 배제한 야당과 공조도 공언했다. 홍 원내대표는 "한국당의 막말 폭거에도 국회는 일을 해야 한다"며 "오늘을 시작으로 3월 국회에서 더 많은 입법성과를 내야 한다. 4당 공조를 통해 선거제 개혁 등 민생개혁법안도 처리를 서두르겠다"고 말했다.

설훈 최고위원은 나 원내대표의 사퇴까지 거론했다. 그는 "태극기 집단이 써준 연설문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한국당은 지금이라도 역사의식도 윤리의식도 없는 연설로 대통령과 국민을 모독한 나 원내대표에 엄중한 책임을 묻고 사퇴시켜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박광온 최고위원은 "한국당은 어제 연설을 통해 시대와 국민과 함께 갈 의사가 없는 정당임을 스스로 고백했다"며 "연설의 상당 부분이 국민 생각과 다르고 사실과 다른 허위 조작정보를 나열한 것이었다"며 "당리당략, 정치적 이익을 위해 국민의 국익을 무시하고 국민을 편 가르고 지역을 가르는 일을 여전히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이진화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 (우)07237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68길11 삼보호정빌딩 901호 TEL) 02-868-1000, FAX) 02-866-4114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6 창간일 : 2014년 3월 20일  등록연월일 : 2014년 10월 20일  대표이사 : 박준규  
  • 편집인 : 박준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인호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시사통신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