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북식량지원 국민적 합의가 먼저”... 靑, 최소 여야 지도부 동의 구할 듯 > 정치

본문 바로가기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많이 본 기사

  • 정치

    정치

  • -“대북식량지원 국민적 합의가 먼저”... 靑, 최소 여야 지도부 동의 구할 듯 고민정 대변인 정례브리핑

  • 기사입력[2019-05-13 16:46:21]
    글자글자크게 글자작게 인쇄하기

본문

고민정 대변인이 13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시스


청와대가 대북식량지원과 관련해 국민적 합의가 먼저 이뤄져야 실질적인 절차를 밟을 수 있다고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3일 오전 춘추관 정례브리핑에서 '여야 5당 대표 회동 논의와 별개로 정부 혹은 지자체 차원의 식량지원이 이뤄질 가능성이 있는가'라는 질문에 "문재인 대통령은 KBS 대담에서 식량지원과 관련해선 국민적 합의와 국회의 논의가 있어야 한다고 말씀하셨다"며 "그것이 이뤄져야 다음 단계를 상상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답했다.

남북협력기금법에 따라 이뤄지게 되는 대북식량 지원의 경우 반드시 국회 동의를 얻어야 하는 사안은 아니지만 문 대통령 스스로 국민적 합의가 필요하다고 인식하는 만큼, 여야 대표와의 회동을 통해 매듭을 지으려한다는 게 청와대의 입장이다.

고 대변인이 "국민적 합의와 국회 논의가 이뤄져야 다음 단계를 상상할 수 있다"고 밝힌 것은 국민 합의를 구하는 최소한의 절차인 여야 지도부 회동 없이는 대북식량 지원을 위한 실질적인 절차에 돌입하기 어렵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고 대변인은 북한 매체들이 전날 인도적 차원의 식량지원 방안을 원색 비난하며 개성공단 재가동을 요구한 것과 관련해선 "(북한의) 공식적인 입장이 아닌 것에 대해서 대응하기는 어려울 것 같다"며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식량지원 문제에 대해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지 입장을 밝혔다고 해서 오늘내일 혹은, 일주일 사이로 이뤄지는 것은 아니다는 말을 한 기억이 있다"며 "조금 더 긴 호흡으로 봐줬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통일부가 대북식량 지원과 관련해 국민 의견수렴 절차를 밟기로 한 것도 본격적인 식량 지원 절차 착수에 앞서 국민 합의가 우선해야 한다는 문 대통령의 인식과 무관치 않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오는 14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남북회담본부에서 '대북 식량지원 관련 각계각층 의견수렴 간담회'를 개최한다고 통일부는 이날 밝혔다.

이와는 별도로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북민협),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민화협),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 등 민간단체 등을 대상으로 대북식량 지원에 대한 의견을 계속해서 수렴한다는 게 통일부의 설명이다./이진화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 (우)07237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68길11 삼보호정빌딩 901호 TEL) 02-868-1000, FAX) 02-866-4114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6 창간일 : 2014년 3월 20일  등록연월일 : 2014년 10월 20일  대표이사 : 박준규  
  • 편집인 : 박준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인호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시사통신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