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말은 그 사람의 품격”… 황교안 ‘대변인 짓 발언‘ 비판 > 정치

본문 바로가기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많이 본 기사

  • 정치

    정치

  • 청와대 “말은 그 사람의 품격”… 황교안 ‘대변인 짓 발언‘ 비판 민주당 “도둑이 제 발 저린 격”

  • 기사입력[2019-05-21 17:35:37]
    글자글자크게 글자작게 인쇄하기

본문

청와대 전경. /뉴시스


청와대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대변인 짓을 하고 있다"고 말한 것에 대해 "말은 그 사람의 품격을 나타낸다“며 짧은 입장을 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21일 출입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황 대표의 발언에 대한 질문을 받고 이 같이 답했다.

고 대변인은 "연일 정치에 대한 혐오를 불러일으키는 발언과 국민을 편가르는 발언들이 난무하고 있다"며 "하나의 막말이 또 다른 막말을 낳고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8일 광주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 기념사를 통해 "5·18의 진실은 보수·진보로 나뉠 수 없다. 광주가 지키고자 했던 가치가 바로 '자유'이고 '민주주의'였기 때문이다.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18을 다르게 볼 수 없다"고 말했다.

이에 황 대표는 이날 인천 민생투어 대장정에서 기자들과 만나 "내가 왜 독재자의 후예인가. 황당해서 대꾸도 안한다. 진짜 독재자의 후예(김정은)에게는 말 한마디 못하니까 여기서 대변인 짓을 하고 있지 않느냐"고 맞받았다.

한편 더불어민주당도 논평을 내고 황 대표의 발언에 대해 날을 세웠다.

민주당은 국회를 내팽개친 채 연일 전국을 순회중인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오늘 인천에서 “정부는 저희들을 독재자의 후예라고 말하고 있다”, “제가 왜 독재자의 후예냐”라며 핏대를 세웠다며 아무도 자유한국당과 황교안 대표를 콕 집어 ‘독재자의 후예’라고 말한 적이 없는데 ‘도둑이 제 발 저린 격’ 아니고서야 무엇이 그리 억울해 못 견디는지 의문이다고 밝혔다.

황 대표의 ‘대변인 짓’ 발언에 대해서는 “공당의 대표가 할 짓인가”라며 “논란 당시 아무도 납득하지 않았지만, ‘이러한 외신의 평가도 있다’는 취지라던 해명도 이제 무효가 되었다”고 비판했다.

민주당은 이어 “아무도 지목하지 않았는데 독재자의 후예임을 스스로 자임하고 나선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께 말씀드린다. 잘못을 고치는 첫 번째 길은 잘못을 인식하는 것이다. 오늘 발언으로 그 인식은 충분한 것으로 판명되었다. 이제 남은 것은 반성과 참회를 통해 환골탈태하여 5.18의 진실규명에 동참하고 책임자를 처벌하는 일이다”고 강조했다./이진화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 (우)07237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68길11 삼보호정빌딩 901호 TEL) 02-868-1000, FAX) 02-866-4114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6 창간일 : 2014년 3월 20일  등록연월일 : 2014년 10월 20일  대표이사 : 박준규  
  • 편집인 : 박준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인호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시사통신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