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통화 유출’ 비호 한국당 정면 비판 > 정치

본문 바로가기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많이 본 기사

  • 정치

    정치

  • 문 대통령, ‘통화 유출’ 비호 한국당 정면 비판 외교 기밀까지 정쟁 소재로 이용... 알권리·공익제보라며 두둔 유감

  • 기사입력[2019-05-29 16:45:49]
    글자글자크게 글자작게 인쇄하기

본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9일 청와대 여민관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을지태극 국무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모두발언을 듣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한·미 정상 간 통화 내용 유출 사태에 대해 직접 언급했다. 특히 이 문제를 촉발시킨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의 엄호에 나선 한국당을 정면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사과의 뜻도 함께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정부로서 공직자의 기밀 유출에 대해 국민들께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주재한 을지태극 국무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국가의 외교상 기밀이 유출되고, 이를 정치권에서 정쟁의 소재로 이용하는 불미스러운 일이 일어났다"며 "변명의 여지없이 있어서는 안 될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외교적으로 극히 민감할 수 있는 정상 간의 통화까지 정쟁의 소재로 삼고, 이를 국민의 알 권리라거나 공익제보라는 식으로 두둔하고 비호하는 정당의 행태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또 "국정을 담당해봤고, 앞으로도 국민의 지지를 얻어 국정을 담당하고자 하는 정당이라면 적어도 국가 운영의 근본에 관한 문제만큼은 기본과 상식을 지켜주길 요청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당리당략을 국익과 국가안보에 앞세우는 정치가 아니라 상식에 기초하는 정치여야 국민과 함께 갈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번 기밀 유출 사태에 대해 정부를 대표해 사과의 뜻도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을 계기로 공직 기강을 바로 세워달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로서는 공직자의 기밀 유출에 대해 국민들께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번 사건을 공직기강을 바로 세우는 계기로 삼고, 철저한 점검과 보완관리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각 부처와 공직자들도 공직 자세를 새롭게 일신하는 계기로 삼아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이진화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 (우)07237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68길11 삼보호정빌딩 901호 TEL) 02-868-1000, FAX) 02-866-4114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6 창간일 : 2014년 3월 20일  등록연월일 : 2014년 10월 20일  대표이사 : 박준규  
  • 편집인 : 박준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인호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시사통신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