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WTO서 정면충돌…국제사회 외교전 본격화 > 정치

본문 바로가기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많이 본 기사

  • 정치

    정치

  • 한일, WTO서 정면충돌…국제사회 외교전 본격화

  • 기사입력[2019-07-10 17:06:29]
    글자글자크게 글자작게 인쇄하기

본문

한일 양국이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 조치를 놓고 세계무역기구(WTO) 상품무역이사회에서 정면 충돌했다. 한국은 "정치적 목적의 경제보복 조치"라고 철회를 요구했고, 일본은 "금수조치가 아니다"고 팽팽하게 맞섰다.

외교부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 9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세계무역기구(WTO) 상품무역이사회에서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부당함을 공론화했다.

백지아 주제네바대표부 대사는 WTO 회원국들 상대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가 1개 국가만을 대상으로 하고, 정치적 목적으로 경제보복 조치를 취하는 것이 부적절하다는 점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일본에 수출규제 조치의 조속한 철회를 요청하는 한편, 일본이 주장한 신뢰훼손과 부적절한 상황은 현 WTO 규정상 수출규제의 근거가 될 수 없다는 점을 지적했다.

백 대사는 "일본의 조치가 한국 기업뿐만 아니라 일본의 회사와 글로벌 공급망 차원에서 전 세계 전자 제품 시장에도 부정적 파급 효과가 있으며, 자유무역의 가치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조치"라고 호소하며 일측의 철회를 요구했다.

일본 정부도 반격에 나섰다. NHK에 따르면 이하라 준이치 일본 주제네바대표부 대사는 "안보 우려에 따른 무역 관리로, WTO 규정상 전혀 문제없다"고 반박하면서 다른 회원국들의 이해를 구했다.

이하라 대사는 이사회를 마친 후 NHK 등의 취재에 응해 "금수조치가 아니라 안전 보장에 관한 무역 관리의 검토다. 한국에 적용했던 (무역)간소화 절차를 복구한 것으로, WTO 규정에 전혀 문제가 없다고 설명했다"고 말했다.

양국 정부는 오는 23∼24일 예정된 WTO 일반 이사회에서도 일본의 수출 규제 문제를 놓고 다시 한 번 격돌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일 양국이 자국 입장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를 확보하려는 한일 외교전이 본격화된 양상이다. 박남수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 (우)07237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68길11 삼보호정빌딩 901호 TEL) 02-868-1000, FAX) 02-866-4114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6 창간일 : 2014년 3월 20일  등록연월일 : 2014년 10월 20일  대표이사 : 박준규  
  • 편집인 : 박준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인호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시사통신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