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대환, 바른미래 혁신위원장 사퇴 > 정치

본문 바로가기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많이 본 기사

  • 정치

    정치

  • 주대환, 바른미래 혁신위원장 사퇴

  • 기사입력[2019-07-11 17:27:52]
    글자글자크게 글자작게 인쇄하기

본문

주대환(사진) 바른미래당 혁신위원장은 11일 "혁신위 활동 중에 제가 본 건 계파 갈등의 재현이었다"며 혁신위원장을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주 혁신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혁신위원장 자리를 내려놓고자 한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혁신위원장 제안을 받았을 때 큰 기대를 가졌다. 몇 달간의 계파 갈등을 멈추고 미래를 향해 비전을 마련하려고 하니 당의 발전 전략을 마련해달라는 주문으로 이해했다"라며 "그런데 실제 혁신위원회 활동 중에 제가 본 건 계파 갈등의 재현이었다. 혁신위원회 안에서 그대로 재현되는 모습이었다"라고 비판했다.

주대환 혁신위원장은 지난 1일 공식 출범한 당 혁신위를 이끌어왔다. 주대환 위원장의 제안에 40대 이하 청년들로 구성된 혁신위로, 구성 과정에서부터 이견이 불거지며 출범이 차일피일 늦어진 바 있다.

주 위원장은 기자회견 뒤 기자들과 만나 언급한 혁신위 내 계파 갈등에 대해 "당의 미래 발전 전략을 내놓지 않고 계속 '손학규 퇴진' 단어 두 개, 그 이야기만 하는 분들이 혁신위 절반을 차지했다"며 "우리 젊은 리더들이 계파에 전이돼 그런 역할을 하니 너무나 안타깝다"고 했다.

사퇴 결정은 이날 오전 결심했으며 손학규 대표 등 당 지도부와 논의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그는 "10년 만에 여의도로 돌아왔을 때 제가 가진 포부와 생각, 제 양심에 따라 판단하고 제 거취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조경종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 (우)07237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68길11 삼보호정빌딩 901호 TEL) 02-868-1000, FAX) 02-866-4114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6 창간일 : 2014년 3월 20일  등록연월일 : 2014년 10월 20일  대표이사 : 박준규  
  • 편집인 : 박준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인호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시사통신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