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보험료 본인부담상한제 개선… 소득별 형평성 보완 > 사회

본문 바로가기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많이 본 기사

  • 사회

    사회

  • 건강보험료 본인부담상한제 개선… 소득별 형평성 보완

  • 기사입력[2019-02-07 10:33:36]
    글자글자크게 글자작게 인쇄하기

본문

그래픽=뉴시스 제공


올해부터 건강보험료의 본인부담금 상한액이 조정된다. 저소득층의 본인부담금 상한액은 물가 상승률을 반영해 소폭 인상되고 고소득층은 연평균 소득의 10% 수준으로 조정된다.

보건복지부는 지난해 7월 건강보험료 부과체계 개편 사항을 반영하고 1인당 평균 환급액 형평성을 보완하는 내용의 '국민건강보험법' 시행령 개정안이 7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고 밝혔다. 개정된 본인부담금 상한액은 올해 1월1일부터 12월31일까지 적용되며 2020년 8월 사후환급 된다.

본인부담상한제는 과도한 의료비로 인한 경제적 부담을 덜기 위해 마련한 제도다. 1년간 비급여와 선별급여 등을 제외하고 환자 본인이 부담한 금액이 상한액을 넘으면 초과분을 건강보험공단에서 부담하는 제도다.

개정안은 월별 최저 보험료인 1만3550원을 납부하는 연소득 100만원 이하 지역가입자에 대해 소득하위 1분위에 해당하는 1구간 최저 상한액을 적용키로 했다.

최저 보험료는 정부가 지난해 7월 가족의 성별·연령 등에 따라 소득을 추정, 실제 부담 능력보다 많은 보험료를 부담토록 하던 평가소득을 폐지하고 도입한 제도다.

개정안이 최저 보험료 지역가입자에 대해 가장 낮은 상한액 적용을 명시하면서 그간 하위 10%만 해당됐던 최저 상한액 대상은 하위 32% 안팎으로 3배 이상 늘어나게 됐다. 복지부는 6만5000여명 정도가 본인 부담을 덜 것으로 내다봤다.

상한액은 소득수준에 따라 7구간으로 나뉜다. 올해부터 소득 5분위 이하인 1~3구간은 상한액에 예전처럼 소비자 물가변동률을 반영하고 6분위 이상 4~7구간은 구간별 건강보험 가입자 연평균 소득의 10% 수준으로 적용된다.

이에 따라 올해 1월1일부터 12월31일까지 적용될 상한액은 요양병원 입원기간이 120일을 넘지 않았을 때 1구간(1분위) 81만원, 2구간(2~3분위) 101만원, 3구간(4~5분위) 152만원으로 올해보다 1만~2만원가량 소폭 오른다.

대신 4구간(6~7분위)은 260만원에서 280만원, 5구간(8분위)은 313만원에서 350만원, 6구간(9분위)은 418만원에서 430만원, 7구간(10분위)은 523만원에서 580만원 등으로 상승폭이 다소 크다.

복지부 관계자는 "지역가입자 월별 보험료 하한액 대상자는 기준보험료 구간 구분이 곤란해 1구간 상한액과 동일하게 적용한다"며 "소득수준에 따른 1인당 환급액 차이가 커서 소득 6분위 이상은 본인부담상한액을 가입자 연소득의 10% 수준으로 조정해 형평성이 보완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올해 적용될 본인부담상한액에 따른 사후환급은 내년 8월 이후 이뤄질 예정이다./권인호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 (우)07237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68길11 삼보호정빌딩 901호 TEL) 02-868-1000, FAX) 02-866-4114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6 창간일 : 2014년 3월 20일  등록연월일 : 2014년 10월 20일  대표이사 : 박준규  
  • 편집인 : 박준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인호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시사통신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