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유포 정준영 경찰 출석… “죄송하다” > 사회

본문 바로가기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많이 본 기사

  • 사회

    사회

  •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유포 정준영 경찰 출석… “죄송하다” 약물 사용 여부 질문에는 묵묵부답으로 일관

  • 기사입력[2019-03-14 10:46:42]
    글자글자크게 글자작게 인쇄하기

본문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유포 논란을 빚은 가수 정준영(30)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로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성관계 동영상을 불법으로 촬영·유포한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30)이 14일 경찰에 출석했다. 두 손을 모은 채 포토라인에 선 정준영은 “국민 여러분께 죄송하다”며 “조사에 충실히 임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러나 약물 사용 등에 대해서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검은색 양복 차림의 정준영은 이날 오전 10시께 서울 종로구 내자동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광수대)에 검은색 카니발 차량을 타고 도착했다.

정준영은 취재진의 질문에 앞서 "죄송하다. 국민 여러분께 심려 끼쳐드려 정말 죄송하다"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 죄송하다"고 말했다.

"휴대전화 원본 제출 의향 있느냐"는 질문에는 "오늘 조사 받으면서"라고 말끝을 흐렸다.

피해 여성들을 상대로 불법 촬영을 할 당시 약물을 사용했냐는 질문에는 다시 "죄송하다"고 답했다.

2016년 여자친구를 상대로 한 불법 촬영물 고소 사건에 대해 무혐의를 받은 것과 관련해서는 "조사에 성실히 임할 것"이라고 답했다.

경찰은 정씨를 상대로 성관계 동영상을 상대방 동의 없이 촬영했는지 여부와 함께 이를 단체 카카오톡방에 공유한 경위 등을 집중 확인할 방침이다.

또 2016년 당시 여자친구의 신체 일부를 몰래 찍어 고소된 사건과 관련, 정씨가 경찰에는 휴대전화가 고장났다고 한 후 사설업체에 문제 없는 휴대전화를 맡긴 의혹 등 경찰과의 유착 의심 내용에 대해서도 파악할 계획이다.

아울러 마약투약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모발 검사도 진행한다.

정씨의 불법 촬영물 의혹은 가수 승리(29·본명 이승현)의 성접대 의혹에 대한 수사 중 포착됐다.

앞서 경찰은 승리가 해외 투자자들을 상대로 성접대를 하라고 지시한 지난 2015년 12월 카카오톡 대화방 자료 일부를 이동식저장장치(USB)에 저장된 채로 확보했다.

이 자료에서 경찰은 정씨가 승리 등이 참여한 단체 대화방에서 한 여성과 성관계하는 모습을 몰래 찍은 3초짜리 영상, 룸살롱에서 여성 종업원의 신체 부위를 찍은 사진과 영상, 잠이 든 여성의 사진 등을 지인들에게 내보이고 자랑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지난 12일 정씨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입건했다.

정씨는 13일 새벽 사과문을 통해 모든 혐의를 인정하고 경찰 수사에 협조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날 경찰은 성접대 의혹을 받는 승리와 동업자 유리홀딩스 유모 대표도 조사한다.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해외 투자자들을 상대로 한 접대 과정 중 여성들을 동원해 성접대를 했는지 여부 등을 캐물을 방침이다.

'승리 성접대 의혹'은 승리가 유 대표 등 총 8명의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2015년 12월 성접대를 암시하는 대화 내용이 공개되며 불거졌다.

해당 대화에는 승리가 외국인 투자자에게 접대하기 위해 '클럽 아레나에 메인 자리를 마련하고 여자애들을 부르라'고 직원에게 지시하는 내용이 담겼다.

경찰은 승리를 지난 10일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입건했다./권인호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 (우)07237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68길11 삼보호정빌딩 901호 TEL) 02-868-1000, FAX) 02-866-4114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6 창간일 : 2014년 3월 20일  등록연월일 : 2014년 10월 20일  대표이사 : 박준규  
  • 편집인 : 박준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인호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시사통신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