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남부경찰청, 금은방 절도 피의자 검거한 고고생 표창장 수여 > 사회

본문 바로가기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많이 본 기사

  • 사회

    사회

  • 경기남부경찰청, 금은방 절도 피의자 검거한 고고생 표창장 수여

  • 기사입력[2019-04-14 16:41:30]
    글자글자크게 글자작게 인쇄하기

본문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공동체 치안활성화 위해 범인 검거에 기여한 시민에 ‘우리동네 시민경찰’ 명칭을 부여하는 계획 추진 중 지난달 31일 경기도 광명 소재 금은방에서 귀금속을 사는 척하며 230만 원 상당 순금 팔찌(11돈)를 가지고 도주한 피의자 A씨(19세)를 검거해 경찰에 인계한 서울 소재 고교생 우의기(17세, 고3)군을 ‘우리동네 시민경찰’ 1호로 선정해 경기남부경찰청장 표창 수여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지난 12일(금) 11:00 남다른 용기와 기지를 발휘하여 절도범을 추격하여 검거한 서울 성지고에 재학 중인 우의기 군에게 표창장과 범인검거 보상금을 수여하고 ‘우리동네 시민경찰 1호’로 선정했다.

지난 달 31일(일) 경기도 광명 소재 ○○귀금속 판매점에서 피의자 A씨(19세, 남)가 귀금속을 사는 척하며 230만 원 상당의 순금팔찌(11돈)를 건네받고 도주한 사건이 발생했다.

이때 범행 현장을 지나던 우의기 군은 피해자의 비명 소리를 듣고 한 치의 망설임 없이 도주하는 피의자 A씨를 약 200m 가량 추격해 붙잡은 후 출동한 경찰관에게 인계했다.

우 군은 현재 고교 축구선수로 활약 중이고, 우 군의 아버지는 광명시에서 25년간 자율방범대에 가입해 지역사회의 범죄예방을 위해 봉사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남부경찰청은 최근 공동체 치안을 활성화하기 위해 범죄예방이나 범인검거에 기여한 시민들 중 모범적인 사례에 대해 포상하고 ‘우리동네 시민경찰’이라는 명칭을 부여하고 있다.

우의기 군은 "피해자가 도둑이야 하고 절박하게 소리치는 순간 도주하는 범인이 보여 조금의 망설임도 없이 범인을 추적해 붙잡았으며, 오늘 이렇게 표창과 포상금을 받고 우리동네 시민경찰 1호로 선정돼 기쁘고 자랑스럽다."라고 했다.

향후 경기남부경찰청은 ‘경찰이 곧 시민이고, 시민이 곧 경찰이다.’ 라는 인식을 바탕으로 도민과 함께 범죄로부터 안전한 경기도를 만드는데 앞장서 나갈 계획이다.

한편 우의기 군은 '첫 번째 우리동네 시민경찰'로 선정되는 명예를 안았다.

/기동취재팀 송은경 기자, 김재천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 (우)07237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68길11 삼보호정빌딩 901호 TEL) 02-868-1000, FAX) 02-866-4114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6 창간일 : 2014년 3월 20일  등록연월일 : 2014년 10월 20일  대표이사 : 박준규  
  • 편집인 : 박준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인호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시사통신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