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광고 도로가 점령···지자체 미온적 > 사회

본문 바로가기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많이 본 기사

  • 사회

    사회

  • 불법광고 도로가 점령···지자체 미온적

  • 기사입력[2017-10-11 15:05:38]
    글자글자크게 글자작게 인쇄하기

본문

차량을 이용한 불법광고행위가 도를 넘고 있다. 특정 스크린을 부착한 트럭이 도심 속을 활보하고 있고, 소위 ‘목 좋은’ 곳에 불법 대형버스광고차량을 장기주차 하는 등 얌체 마케팅이 활개를 치고 있는 것이다. 이들 불법 광고차량은 교통안전은 물론 도시미관을 해치는 주범이지만, 단속은 제때 이뤄지지 않고 있어 대책마련이 시급하다.

아파트분양을 홍보하기 위해 대형버스에 광고물로 도배한 래핑카(wrapping)가 도심을 주행하는 등 부천지역이 광고물로 수난을 겪을 전망이다.

지난 10일 오후 14시경 경기 부천 상동 우리은행 상동역 지점 인근 도로 버스 승강장 대형버스 2대와 스크린 트럭 3대가 불법 주차해 홍보 중인 내용은 인천 부평구에 위치한 아이파크 아파트분양광고, 아파트 상호를 상징하는 상징물을 대형버스에 부착해 ‘떼’를 지어 도심 유흥가 등의 곳곳을 누비며 이동 광고를 하고 있는 것이다.

현행 옥외광고물 등 관리법상 돌출형 광고 모형을 달고 다니거나 차량의 창문을 제외한 좌우 측면의 2분의 1을 초과해 광고 문구나 이미지를 그려 넣는 광고방식과 버스의 앞과 뒤, 창문에 광고물을 그려 넣은 방식은 불법이다.

또 이런 차량은 차량이 등록된 각 지자체에 신고한 뒤 허가를 받아야 하지만 이들 광고차량들은 모두 허가를 받지 않은 것들이라 불법 광고물이다.

그러나 지자체의 단속은 미비하다. 이동 차량의 경우에는 인력 부족과 기동성에서 밀린다는 이유로 사실상 단속에 손을 놓고 있고, 도로변 등에 불법 주차된 차량은 차적 조회를 통해 차량이 등록된 지자체에 행정처분을 의뢰하고 있지만 단속의 실효성은 극히 떨어지고 있다.
이런 광고차량은 소위 `대포차’인 경우가 다반사이기 때문이다.

시민들은 불쾌하기만 하다. A모(52,부천원미구)씨는 “떼 지어 위력 시위를 하는 것도 아니고 때론 크게 음악을 틀고 다니는 경우도 있어 볼 때마다 짜증스럽다”며 “한꺼번에 다녀야 하기 때문에 신호 위반도 다반사고, 교차로 등지에 세워둔 광고차량의 전광판 등에 시선을 빼앗겨 사고가 날 뻔한 적도 있었다”고 말했다.

시 가로정비팀 담당자는 “3명의 인원이 인허가 업무를 같이 보고 있기 때문에 민원이 발생이 되어야 단속을 나간다”고 말했다.

/기동취재 이원희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 (우)07237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68길11 삼보호정빌딩 901호 TEL) 02-868-1000, FAX) 02-866-4114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6 등록연월일:2014.10.20 발행연월일:2014.09.20  대표이사 : 박준규   
  • 편집인 : 박준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인호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시사통신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