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성폭력 폭로 김지은씨 2차 피해 호소 편지 공개 > 사회

본문 바로가기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많이 본 기사

  • 사회

    사회

  • 안희정 성폭력 폭로 김지은씨 2차 피해 호소 편지 공개 "더 이상 악의적인 거짓 이야기 유포되지 않게 도와달라"

  • 기사입력[2018-03-12 09:12:54]
    글자글자크게 글자작게 인쇄하기

본문

안희정(53) 전 충남지사의 성폭력 의혹을 폭로한 김지은(33)씨가 12일 2차 피해와 관련해 자신의 심경을 직접 작성한 자필편지를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를 통해 배포했다.(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 제공)


안희정(53) 전 충남지사의 성폭력 의혹을 폭로한 김지은(33)씨가 2차 피해를 호소하는 편지를 직접 작성해 공개했다.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전성협)는 12일 "온라인공간 및 언론기사에서 김씨와 그 가족에 대한 허위사실과 사적 정보가 매우 심각해 2차 피해가 상당하다"며 김씨가 자신의 심경을 담아 쓴 편지를 언론에 배포했다.

김씨는 편지에서 "그제 차분히 검찰 조사를 받았다. 진실만을 말씀드렸다"며 "방송 출연 이후 잠들지 못하고, 여전히 힘든 상태지만 꼭 드려야 할 말씀들이 있어 다시 한번 용기내 편지를 올린다"고 적었다.

김씨는 "더 이상 악의적인 거짓 이야기가 유포되지 않게 도와달라. 저는 평범한 사람"이라며 "저를 비롯한 저희 가족은 어느 특정 세력에 속해 있지 않다. 제 어려움에 자신의 일상을 뒤로 하고 도와주시는 변호사님들과 몇몇 활동가님들만 함께 계실 뿐"이라고 호소했다.

그는 "좋은 세상을 만들고 싶은 소신으로 리더의 정치관을 선택했다. 세상을 바꿀 수 있다는 믿음으로 캠프에 참여했고 열심히 일했지만, 지금은 도려내고 싶은 시간으로 기억될 뿐"이라며 "말할 수 없던 힘겨웠던 기억들이 지난 2월 말 다시 일어났다. 앞으로도 계속될 것 같았고 다른 피해자들을 막고 싶었기에 사건을 세상에 알려야 했다. 큰 권력 앞에 저를 보호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 저를 드러내는 것 뿐이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김씨는 "이후 저는 정상적인 생활을 하지 못하고 숨죽여 지내고 있다. 신변에 대한 보복도 두렵고, 온라인을 통해 가해지는 무분별한 공격에 노출돼 있다"며 "저에 대해 만들어지는 거짓 이야기들 모두 듣고 있다. 누구에 의해 만들어지는지 충분히 예측할 수 있다. 누구보다 그들이 어떤 사람들인지 잘 알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씨는 "예상했던 일들이지만 너무 힘이 든다"며 "거짓 이야기들은 수사를 통해 충분히 바로 잡힐 것들이기에 두렵지 않다. 다만 가족들에 관한 허위 정보는 만들지도, 유통하지도 말아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그는 이어 "언론에 노출되는 뉴스만으로도 벅차다. 가족에게 너무 미안한 마음뿐"이라며 "여러 모습으로 가해지는 압박과 위협 속에서도 함께 해주시는 많은 분들께 정말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안 전 지사의 비서였던 김씨는 지난 6일 서부지검에 안 전 지사를 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 위계에 의한 간음 혐의 등으로 고소했다.

김씨는 지난해 6월부터 올해 2월까지 안 전 지사로부터 러시아, 스위스, 서울 등에서 4차례 성폭행과 함께 수시로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바 있다.

김씨는 지난 9일 검찰에 고소인 신분으로 출석해 23시간30분 동안 조사를 받고 다음날 아침 귀가했다. 검찰은 같은 날 오후 자진출석한 안 전 지사도 9시간30분 동안 피고소인 신분으로 조사한 뒤 집으로 돌려보냈다./권인호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 (우)07237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68길11 삼보호정빌딩 901호 TEL) 02-868-1000, FAX) 02-866-4114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6 창간일 : 2014년 3월 20일  등록연월일 : 2014년 10월 20일  대표이사 : 박준규  
  • 편집인 : 박준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인호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시사통신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