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미현 검사 "문무일 총장, 권성동 소환 보고하자 호된 질책" > 사회

본문 바로가기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많이 본 기사

  • 사회

    사회

  • 안미현 검사 "문무일 총장, 권성동 소환 보고하자 호된 질책" 검찰 "증거 더 확보하고 수사 보강하라는 취지 지시"

  • 기사입력[2018-05-15 12:40:57]
    글자글자크게 글자작게 인쇄하기

본문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외압을 폭로한 안미현 검사가 15일 오전 서울 서초구 변호사교육문회화관에서 강원랜드 수사외압 사건 수사에 관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날 안미현 검사는 문무일 현 검찰총장 역시 수사에 외압을 행사한 의혹이 있다며 진상 규명을 요구했다./뉴시스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 외압 의혹을 제기한 안미현(39·사법연수원 41기) 의정부지검 검사가 지난해 강원랜드 채용비리를 수사하던 춘천지검이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을 소환하겠다고 보고하자 문무일 검찰총장이 크게 질책했다고 폭로했다.

이에 대해 검찰은 문 총장이 수사에 외압을 행사한 적이 없으며 증거를 더 확보하는 등 수사를 보강하라는 취지의 지시를 내렸을 뿐이라고 반박했다.

안 검사는 15일 오전 서울 서초구 변호사교육문화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해 12월8일 권 의원에 대한 소환조사가 필요하다는 검토 결과 보고서를 상부에 제출했는데, 문 총장은 이영주 춘천지검장의 대면보고 자리에서 권 의원을 소환하려했다는 것을 크게 질책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당시 문 총장은 '국회의원의 경우에는 일반 다른 사건과 달리 조사가 없이도 충분히 기소될 수 있을 정도가 아니면 소환조사를 못한다'는 다소 이해할 수 없는 지적을 했다"고 말했다.

또 "지난해 12월14일 수사관(안 검사실 소속)이 권 의원 보좌관의 소환 조사를 위해 보좌관과 통화를 하는데 이 통화 이후 대검 반부패부 연구관이 전화를 해 '대검에 먼저 보고하지 않고 권 의원 보좌관을 소환하려한 이유'를 추궁했다"며 "결국 권 의원은 고사하고 권 의원의 보좌관 조차 소환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안 검사는 "지난해 12월8일 문 총장이 이영주 춘천지검장을 심하게 질책한 것은 당시 춘천지검에 근무했던 직원들 대부분이 알고 있는 내용"이라며 "또한 대검 반부패부 연구관이 연락을 한 것에 비춰볼 때, 김우현 반부패부장도 권 의원의 소환을 저지하는 데 관여했다고 보기에 충분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실제로 강원랜드 수사단의 참고인 조사 과정에서 알게된 사실인데, 수사단은 이미 이 무렵 권 의원, 이 반부패부장 등 사이에 다수의 전화통화가 있다는 증거를 확보했다"고 강조했다.

안 검사는 또 지난 3월15일 강원랜드 수사단이 대검 반부패부 압수수색을 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실제로는 검찰 최고위 간부의 관여로 인해 저지됐다고 주장했다. 안 검사는 "압수수색을 저지한 것이 김 반부패부장인지 문 총장인지 알 수 없으나 검찰 최고위 간부가 관여했다고 볼 수밖에 없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안 검사는 그러면서 강원랜드 채용비리 의혹을 수사하던 춘천지검에 개입과 외압이 있었다고 의심되는 권 의원, 염동열 자유한국당 의원, 오세인 전 고검장, 문 총장, 김 반부패부장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촉구했다./권인호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 (우)07237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68길11 삼보호정빌딩 901호 TEL) 02-868-1000, FAX) 02-866-4114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6 창간일 : 2014년 3월 20일  등록연월일 : 2014년 10월 20일  대표이사 : 박준규  
  • 편집인 : 박준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인호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시사통신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