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경찰, 집회현장 대화경찰관 운영 > 사회

본문 바로가기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많이 본 기사

  • 사회

    사회

  • 경남경찰, 집회현장 대화경찰관 운영

  • 기사입력[2018-10-09 16:36:09]
    글자글자크게 글자작게 인쇄하기

본문

대화경찰관 제도는 시민들의 권리의식 신장으로 ‘집회 자유 보장’ 및 ‘인권보호’ 중요성 증대 이에 따라 경찰은 과거 ‘관리와 진압’에서 ‘평화적 집회시위의 보장 및 참가자 보호’로 집회시위 대응 패러다임 전환했다. 이러한 ‘집회시위 대응 패러다임 전환’에 부응하기 위해, ‘스웨덴 대화경찰(Dialogue Police)’을 모티브로 하여 ‘한국형 대화경찰관制’ 지난 8월 1일 도입하여 서울청(8월 15일부터), 인천청(9월 18일부터)시범운영 후 10월 5일부터 전국 확대했다.

경남지방경찰청(치안감 이용표)은 지난 5일 통영청소년수련원 앞에서 개최된 집회에서 도내 최초로 대화경찰관을 운영한 이후 지난 8일에는 김해, 진주지역에서 각각 개최된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 반대 집회’에서도 대화경찰관을 운영했다.

당일 집회현장에서 대화경찰관은 집회 목적이 다른 단체 간(학생인권조례 반대 vs 찬성 단체) 이목이 집중될 수 있는 상황에서 현장 대화를 중재하고, 민원(소음, 교통불편)을 사전 해결하는 등 집회 참가자와 시민들 상대 많은 역할을 하였다

‘대화경찰관제’는 집회시위 현장에서 갈등사항을 조정하고 원활한 집회 진행을 위해 지난 8월 1일 경찰청에서 ‘스웨덴 대화경찰(Dialogue Police)’을 대한민국 실정에 맞게 도입했고, 지난 8월 15일 서울 도심권 집회에 첫 시범 운영한 이후 10월 5일부터 전국으로 확대 시행 중이다.

특히 별도 식별표식(조끼)을 부착한 대화경찰관을 집회 현장에 배치하여 집회 참가자나 주최자, 시민들이 집회와 관련해 경찰의 조치와 도움이 필요할 경우 언제든지 쉽게 찾을 수 있도록 쌍방향 소통채널을 마련하여 집회시위 자유를 보장함과 동시에 시민과 경찰 간 상호 신뢰 형성을 돕는 제도이다.

향후 경찰에서는 대화경찰관들의 대외 시인성이 강화된 투명한 활동으로 절차적 정의를 실현하고 도민들의 공감을 바탕으로 각종 집회 시 ‘조력자’, 평화적 시위 개최를 위한 ‘안내자’ 소임을 톡톡히 해낼 것이다.

/송은경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 (우)07237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68길11 삼보호정빌딩 901호 TEL) 02-868-1000, FAX) 02-866-4114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6 창간일 : 2014년 3월 20일  등록연월일 : 2014년 10월 20일  대표이사 : 박준규  
  • 편집인 : 박준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인호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시사통신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