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남부경찰청, 불법 카메라 설치 후 촬영 음란사이트 게시한 30대 검거·구속 > 사건/사고

본문 바로가기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많이 본 기사

  • 일조회수
      • 게시물이 없습니다.
  • 일추천수
      • 게시물이 없습니다.
  • 주조회수
  • 주추천수
  • 사회

    사건/사고

  • 경기남부경찰청, 불법 카메라 설치 후 촬영 음란사이트 게시한 30대 검거·구속

  • 기사입력[2018-10-11 16:51:11]
    글자글자크게 글자작게 인쇄하기

본문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지난 2013년 2월부터 2018년 3월경까지 PC방 아르바이트하면서 여성화장실에 초소형 불법 카메라 설치 후 화장실 이용하는 피해자들의 신체 등을 촬영해 음란사이트에 27회 게시‧유포한 피의자 A씨(31세, 남) 검거·구속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청장 허경렬)은 알바로 근무하던 PC방 화장실 등 다중시설에 초소형 불법 카메라(일명 스파이캠)를 설치하여 여성들의 신체부위 등을 몰래 촬영 후 음란사이트에 게시‧유포한 혐의로 피의자 A씨(31, 남)를 검거(구속)하고 불법 촬영된 영상물은 압수했다고 밝혔다.

A씨(31, 남)는 해외구매사이트에서 초소형 불법 카메라를 구입하여 자신이 근무하던 PC방 등 다중시설 내 여성화장실에 설치 후 피해 여성들이 화장실을 이용하는 모습을 촬영하여 음란사이트에 게시‧유포한 혐의로 검거됐다.

경찰에 따르면 다중이 이용하는 화장실, 지하철 등 불법 촬영 다발 장소 중심 적극적 검거활동 및 불법 촬영물 유포사범에 대해서는 피해자의 삶을 파괴하는 중대범죄로 A씨(31, 남)는 지난 2013년 2월부터 2018년 3월까지 해외 구매사이트에서 초소형 불법 카메라(일명 스파이캠)를 구입한 후 이를 자신이 근무하던 PC방 등 다중시설 내 여성화장실에 초소형 불법 카메라를 설치하고 PC방 화장실을 이용하는 피해자들의(현재 확인된 피해자 6명) 모습을 촬영하여 사진 및 동영상을 음란사이트에 총 27회에 걸쳐 유포했다고 전했다.

또 A씨는 알바로 근무하던 PC방에서 청소 등 화장실의 관리를 하는 점을 이용하여 거리낌 없이 여성화장실에 출입하며 불법 카메라를 설치하여 여자 화장실을 이용하는 피해자들의 모습 등을 촬영하였으며, 촬영 전·후 피해자의 신원을 파악하여 촬영물에 “21살 ○○○ ”라고 제목을 달아서 게시‧유포했다.

향후 경기남부경찰청 사이버안전과 사이버수사대는 불법 촬영물이 게시된 음란사이트를 폐쇄조치하고, 이를 공유한 음란물 게시자 들에 대하여 수사를 확대하고, 음란사이트들에 대해 모니터링 하여 불법 촬영물 게시‧유포자에 대하여는 끝까지 추적 검거할 방침이다.

한편 경기남부경찰청은 “다중이 이용하는 화장실을 이용하는 경우 불필요한 물건이 놓여 있는지 확인할 필요가 있으며, 불법카메라 발견 시 즉시 경찰에 신고할 것”을 당부했다

/기동취재팀 송은경 기자, 김재천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 (우)07237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68길11 삼보호정빌딩 901호 TEL) 02-868-1000, FAX) 02-866-4114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6 창간일 : 2014년 3월 20일  등록연월일 : 2014년 10월 20일  대표이사 : 박준규  
  • 편집인 : 박준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인호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시사통신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