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포군단 다저스, 3년 연속 NLCS 진출… 밀워키와 월드시리즈 진출 놓고 격돌 > 스포츠

본문 바로가기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많이 본 기사

  • 일조회수
      • 게시물이 없습니다.
  • 일추천수
      • 게시물이 없습니다.
  • 주조회수
  • 주추천수
  • 스포츠

    스포츠

  • 대포군단 다저스, 3년 연속 NLCS 진출… 밀워키와 월드시리즈 진출 놓고 격돌

  • 기사입력[2018-10-09 11:23:41]
    글자글자크게 글자작게 인쇄하기

본문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4차전이 9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선트러스트 파크에서 열렸다. 로스앤젤레스 다저스는 이 경기에서 애틀랜타 브레이브스를 6-2로 이겼다. AP/뉴시스

LA 다저스가 월드시리즈 우승을 향한 처 번째 관문을 통과했다. 다저스는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의 추격을 따돌리고 2018 메이저리그(MLB)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에 안착하며 3년 연속 진출했다.

다저스는 9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선트러스트 파크에서 열린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5전 3선승제) 4차전에서 애틀랜타를 6-2로 제압했다.

류현진과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를 앞세워 1~2차전을 챙긴 다저스는 3차전을 5-6으로 패했으나 하루 만에 반격에 성공, 3승1패로 시리즈를 정리했다. 다저스는 4차전에서 시리즈를 끝내 류현진과 커쇼를 챔피언십시리즈 초반부터 정상 가동할 수 있게 됐다.

3년 연속 챔피언십시리즈에 오른 다저스는 콜로라도 로키스를 3연승으로 제친 밀워키 브루어스와 내셔널리그 타이틀을 놓고 격돌한다. 류현진의 챔피언십시리즈 출격은 5년 만이다. 다저스는 13일부터 밀워키 브루어스와 7전 4승제의 NLCS를 치른다.

다저스는 1회 가볍게 선제점을 올렸다. 2사 후 맥스 먼시가 스트레이트 볼넷을 골라나가자 매니 마차도가 애틀랜타 선발 마이크 폴티뉴비치의 초구를 적시 2루타로 연결했다.

애틀랜타는 4회 승부를 뒤집었다. 볼넷 2개로 얻은 무사 1,2루에서 보내기 번트로 1사 2,3루를 만들었다. 찰리 컬버슨이 3루 땅볼로 물러나 기회가 무산되는 듯 했지만 대타 커트 스즈키가 좌전 안타로 주자 2명을 불러들였다. 투수 타석 때 대타를 내세운 애틀랜타의 공격적인 결단이 득점으로 이어졌다.

다저스는 6회 리드를 되찾았다. 이번에는 다저스가 대타 작전으로 재미를 봤다. 2사 2,3루에서 데이빗 프리즈가 유격수 옆을 스치는 2타점 적시타로 3-2를 만들었다.

7회에는 마차도의 쐐기 스리런포가 나왔다. 채드 소보카를 상대한 마차도는 95마일(약 153㎞)짜리 빠른 공을 잡아당겨 좌측 담장을 넘겼다. 1-2의 불리한 볼카운트에서도 자신있게 방망이를 돌려 홈런을 이끌어냈다.

마차도의 한 방으로 스코어는 순식간에 6-2가 됐다. 마차도의 이번 포스트시즌 두 번째 아치다.

마차도는 홀로 4타점을 쓸어담으며 4번 타자의 역할을 톡톡히 했다. 불펜진은 빈틈없는 계투로 승리에 힘을 보탰다. 선발 리치 힐이 4⅓이닝 만에 2실점으로 물러났으나 이후 등판한 5명의 선수들이 남은 4⅔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휴스턴 애스트로스는 클리블랜드 인디어스를 11-3으로 완파, 3연승으로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를 통과했다. 휴스턴은 디비전시리즈 3경기에서 21점을 내는 동안 6점만을 내주는 이상적인 밸런스를 뽐냈다. /권인호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 (우)07237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68길11 삼보호정빌딩 901호 TEL) 02-868-1000, FAX) 02-866-4114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6 창간일 : 2014년 3월 20일  등록연월일 : 2014년 10월 20일  대표이사 : 박준규  
  • 편집인 : 박준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인호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시사통신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