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워싱턴전 8이닝 9K 무실점 완벽투로 시즌 5승 달성 > 스포츠

본문 바로가기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많이 본 기사

  • 일조회수
      • 게시물이 없습니다.
  • 일추천수
      • 게시물이 없습니다.
  • 주조회수
  • 주추천수
  • 스포츠

    스포츠

  • 류현진, 워싱턴전 8이닝 9K 무실점 완벽투로 시즌 5승 달성 최고연봉 투수와 대결서도 판정승… 최근 3경기 연속 8이닝 이상 소화

  • 기사입력[2019-05-13 09:20:12]
    글자글자크게 글자작게 인쇄하기

본문

LA 다저스 류현진이 12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워싱턴 내셔널스를 상대로 역투하고 있다. 류현진은 8이닝 동안 탈삼진 9개 포함, 1피안타 무실점으로 완벽하게 봉쇄해 지난 경기 완봉에 이어 이번엔 7⅓이닝 노히트를 펼치며 팀의 6-0 승리를 이끌며 5번째 승리를 거뒀다. /뉴시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이 8이닝 무실점 완벽투로 시즌 5승을 달성했다.

류현진의 이번 경기 상대는 2019년 메이저리그 연봉 1위인 스티븐 스트래즈버그(31·워싱턴 내셔널스) 였지만 전혀 주눅들지 않고 압도적인 피칭을 펼쳤다.

류현진은 1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홈경기에 선발등판, 8이닝 1피안타 1볼넷 9탈삼진 무실점 역투로 승리투수가 됐다.

지난 8일 애틀랜타 브레이스를 상대로 완봉승을 거둔 류현진은 이날도 눈부신 피칭으로 시즌 5승째(1패)를 챙겼다. 최근 25이닝 연속 무실점 행진을 이어가며 시즌 평균자책점을 무려 1.72로 끌어내렸다.

이날 류현진은 경기 초반부터 다양한 구종을 선보이며 상대 타선을 막아냈다. 포심·투심·컷패스트볼과 체인지업, 커브 등을 던졌다. 정교한 제구력을 이용해 공격적인 피칭을 했다. 포수 러셀 마틴의 노련한 볼배합도 류현진의 호투에 도움을 줬다. 류현진은 워싱턴 에이스 스티븐 스트라스버그를 상대로도 판정승을 거뒀다.

류현진은 초반부터 순조로운 출발을 했다.

1회초 애덤 이튼을 2구 만에 투수 앞 땅볼로 처리한 류현진은 다음타자 브라이언 도저와 후안 소토를 모두 헛스윙 삼진으로 처리했다. 상대 타자의 노림수를 역으로 이용하는 투구가 돋보였다.

류현진은 2회 앤소니 렌던을 중견수 뜬공으로 처리한 후 커트 스즈키를 3루수 뜬공으로 처리했다. 잘 맞은 타구가 3루수 정면으로 날아가 아웃카운트를 늘렸다. 이후 헤라르도 파라를 2루수 앞 땅볼로 처리했다. 스트라이크 존을 폭넓게 활용해 타자들의 배팅 타이밍을 무너뜨렸다.


류현진은 1-0으로 앞선 3회 윌머 디포를 유격수 앞 땅볼로 잡아냈다. 이어 마이클 테일러를 7구 만에 헛스윙 삼진으로 솎아냈다. 92마일(148㎞)에 이르는 빠른 직구와 체인지업으로 속도를 조절했다. 다음타자 스트라스버그도 2루수 앞 땅볼로 처리했다.

4회 1사까지 퍼펙트 피칭을 펼친 류현진은 도저를 상대로 볼넷을 내줬다. 올해 홈에서 처음 내준 볼넷이었다. 그러나 소토를 상대로 낙차 큰 커브로 헛스윙 삼진을 이끌어낸 후 렌던을 좌익수 뜬공으로 잡아냈다.

류현진은 5회 선두타자 스즈키를 3구 만에 중견수 뜬공으로 처리했다. 다음타자 파라를 상대로는 바깥쪽 꽉찬 직구로 스탠딩 삼진을 이끌어냈다. 이어 디포 역시 우익수 뜬공으로 유도했다.

류현진은 6회도 수비의 도움으로 노히트 경기를 이어갔다. 선두타자 테일러를 삼진으로 잡아낸 뒤 스트라스버그에게 우전안타성 타구를 맞았다. 그러나 다저스 우익수 벨린저는 공을 잡자마자 1루에 공을 뿌려 스트라스버그를 잡았다. 야수의 도움을 받은 류현진은 곧바로 이튼을 2루수 뜬공으로 처리했다.

7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류현진은 도저와 소토를 삼진으로 처리한 후 렌던에게 큼지막한 타구를 허용했다. 그러나 렌던의 타구는 좌측 담장 앞에서 잡혔다.

8회 1사까지 노히트 경기를 펼친 류현진은 파라에게 2루타를 맞았다. 이후 디포에게 희생번트를 내준 후 테일러를 상대로 10구까지 가는 승부 끝에 좌익수 뜬공으로 이닝을 마무리했다. 류현진은 8회말 타석에서 교체됐다.

이날 류현진의 투구수는 116개(스트라이크 79개)였다. 메이저리그 데뷔 후 가장 많은 공을 던졌다. 최고구속은 92마일이었다.

류현진은 타석에서는 1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3차례 타석에서 희생번트를 2개나 성공했다.

다저스는 2회말 코리 시거의 희생플라이로 선취점을 올렸다. 4회 저스틴 터너와 벨린저의 연속 안타로 1사 1, 3루 찬스를 만들었다. 이어 알렉스 베르두고의 내야땅볼로 1점을 추가했다.

다저스는 8회 시거의 만루포가 터지면서 사실상 승부를 갈랐다.

6-0으로 승리한 다저스는 시즌 27승 16패를 기록해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1위를 질주했다./권인호 기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사진 구매 : 콘텐츠 판매

실시간속보

최신 포토뉴스


  • (우)07237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68길11 삼보호정빌딩 901호 TEL) 02-868-1000, FAX) 02-866-4114
    등록번호 : 문화, 나 00026 창간일 : 2014년 3월 20일  등록연월일 : 2014년 10월 20일  대표이사 : 박준규  
  • 편집인 : 박준규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인호
    Copyright © All rights reserved. 시사통신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